옥 (성씨)

성씨

(玉)씨는 한국의 성씨이다. 2000년 대한민국 통계청 인구조사에서 22,964명으로 조사되어, 한국 성씨 인구 순위 88위이다. 본관은 문헌에 17본이 전하나 현재는 의령 옥씨 단본으로 합보되었다.

의령 옥씨편집

의령 옥씨(宜寧 玉氏)의 시조 옥진서(玉眞瑞)는 당나라에서 고구려로 파견된 8재사(八才士)의 한 사람으로 고구려 멸망 후 신라로 들어가 국학교수(國學敎授)를 역임하였는데 그 공으로 의춘군(宜春君)에 봉해졌다고 한다. 하지만 세계를 고증할 수 없어 고려 때 창정(倉正)을 지낸 옥은종(玉恩宗)을 1세조로 한다.[1]

한편, 『등과록전편(登科錄前編)』에 1389년(고려 창왕 1년) 기사(己巳) 동진사(同進士) 1위로 문과에 급제한 왕사온(王斯溫)이라는 인물이 있다. 하지만 『조선씨족통보』에는 의령 옥씨 편에 옥사온(玉斯溫)이라고 기록되어 있다. 이성계의 역성 혁명 이후 왕씨에 대한 대대적인 학살이 있었는데 이를 피해 외가 등의 성씨를 따라 개성 왕씨(王氏)에서 옥씨(玉氏)로 개성했던 것일 가능성이 높다. 옥사온의 조카 옥고(玉沽)의 문과 방목을 보면 그의 아버지는 옥사미(玉斯美)이며 옥사온은 옥사미의 동생이다. 『조선씨족통보』에 의하면 옥고는 반성 옥씨(班城玉氏) 편에 기록되어 있다. 이로 보아 형 옥사미는 반성 옥씨로, 동생 옥사온은 의령 옥씨로 분적했던 것 같다. 현재는 의령 옥씨로 합보하였다.[2] 1918년에 발행된 개성 왕씨 족보 무오보에 옥(玉)씨 성을 쓰던 일부가 왕(王)씨로 환성하였다.

시조 옥진서와 옥의 띠, 신라의 천사옥대와 태조왕건편집

의령옥씨 세보(世譜)에 의하면, 고구려(高句麗)의 요청에 의하여 당(唐)나라에서 파견된 8재사(才士)중의 한 사람인 옥진서(玉眞瑞)가 신라에서 국학교수(國學敎授)를 역임하고 의춘군(宜春君)에 봉해서 의령(宜寧)에서 살게되면서부터 시원(始源)을 이룬다고 전해진다.

시조 옥진서(玉眞瑞)는 중국 당나라 때 옥을 가공하는 기능공이었는데, 당나라 황제에게 옥으로 된 옥띠를 올렸고 황제가 처음 보는 귀중한 옥띠를 받고 기뻐했다고 한다. 이 때 옥(玉)씨 성을 하사받게 되었고, 옥진서(玉眞瑞)란 이름을 가지게 되었다고 한다. 이에 대하여 시조 옥진서(玉眞瑞)는 635년(당 태종9년) 8재사 중 한 사람으로 뽑히기 이전에는 옥을 가공하는 기능공으로서 일하였다는 것이 되고, 정말로 황제에게 옥띠를 만들어 올렸다면 어디인가에는 국가보물로 존재해야 이 이야기가 맞게 된다.

그런데 이 시기는 한반도에선 신라 제26대 국왕 진평왕(眞平王)(재위기간: 579년 ~ 632년)의 시대였음을 알 수 있고, 삼국유사 1권 기이편(紀異篇) 천사옥대(天賜玉帶)에 수록된 이야기에 의하면 신라 진평왕(眞平王)이 하늘로부터 받은 옥대(玉帶)(=옥의 띠)에 관한 설화로 기록되어 있다. 이 천사옥대(天賜玉帶)는 황룡사 장륙존상(皇龍寺丈六尊像)과 황룡사 구층목탑과 함께 신라 3보(寶)로 여겨지는 상징적인 보물이며, 937년(고려 태조 20) 5월에 신라의 마지막 왕 경순왕(敬順王)이 이 옥대를 고려 태조왕건에게 바쳤다고 한다.

왕사온과 옥사온, 왕보고와 옥보고, 왕규와 옥규, 왕안덕과 옥안덕, 王(임금왕)과 玉(구슬옥)편집

옥사온(玉斯溫)은 고려시대 등과록전편(登科錄前編)과 고려문과방목(高麗文科榜目)에서 왕사온(王斯溫)과 옥사온(玉斯溫)은 동일한 번호에 등재되어 있다.[3] 이에 대하여 통일신라 시대에 존재했던 거문고의 대가 옥보고(玉寶高)가 삼국사기(三國史記)에 기록되어 있어 집안의 존립이 가능했다.


- 왕산악(王山岳) (출생 미상 ~ 사망 미상) : 신라고기(新羅古記)에 기록되어 있는 고구려 시대 거문고의 제작자이자 거문고 연주의 대가

- 옥보고(玉寶高) (출생 미상 ~ 사망 미상) : 삼국사기(三國史記)에 기록되어 있는 통일신라 시대 거문고의 대가


김부식(金富軾)(출생 1075년 ~ 사망 1151년)의 삼국사기(三國史記)에는, 고구려의 제24대 양원왕(재위 545~559)때 왕산악(王山岳)은 진(晉)나라에서 보낸 칠현금(七絃琴)을 완전히 뜯어 고쳐 6개의 줄로 된 새로운 악기를 만들었으며, 옥보고(玉寶高)[4]신라 35대 경덕왕(재위 742~765)때 지리산 운상원(雲上院)에 들어가 50년 동안 거문고를 연주하며 새로운 곡조 30곡을 만들어 연주했다고 기록되어 있다.


하지만 의령옥씨 족보에는 고려시대 이전 인물은 시조 옥진서(玉眞瑞) 외에는 나와있지 않으며, 오류일 수 있지만 옥보고(玉寶高)가 왕보고(王寶高)로 표기되는 자료가 존재한다. 1986년에 서울대학교 음악대학 동양음악연구소에서 '민족음악학, Vol.8, pp. 137-153'[5]로 발행되어, 서울대학교 오픈 저장소 사이트[6]에 pdf 파일[7]이 등록되어 있다. 이 pdf 파일의 15번 페이지 또는 종이 151쪽[8][9]을 보면, 옥보고(玉寶高)가 아닌 왕보고(王寶高)로 표기되어 있으며, 서울대학교 오픈 저장소 사이트[10]의 글에 '轉載에 있어 본래의 철자법과 띄어쓰기를 그대로 따랐다.'라고 표기되어 있다.

* 국회도서관 사이트[11]에 옥보고(玉寶高)로 등록된 자료들[12]은 2002년 자료인 것으로 보아, 고증자료와 지역, 실제 문화재에 세겨진 이름 등을 토대로 수십년간 고민 끝에 옥보고(玉寶高)라는 이름으로 등록된 것 같다.


그리고 고려시대에 실존했던 왕규(王珪)와 옥규(玉珪)는 동명인(同名人)인 것으로 보인다.

- 옥규(玉珪) : 의령옥씨 종파계보도에는 안 나오지만, 의령옥씨 가문의 중요인물로 소개되는 한 사람이며. 시호(諡號)는 장경(莊敬), 고려 때 평장사(平章事)를 역임.

- 왕규(王珪) (1142~1228) : 고려의 문신. 자는 숙개(叔玠)이고 원래 이름은 왕승로(王承老)다. 시호는 장경(莊敬)이며, 신종 때 여러 번 문하시랑 동중서평장사를 역임. 왕규는 '태조 왕건의 사촌동생인 왕만세(王萬歲)'의 7세손 왕충(王冲) (1078~1159)의 아들이며, 1142년에 태어나 1228년에 사망한 개성왕씨 집안의 인물이다.


우연히도 의령옥씨 종파계보도에 존재하는 옥여(玉汝)평장사(平章事)인데, 이를 1세조로 하는 계통이 존재한다.

* 문헌(文獻)의 실전(失傳)으로 선계(先系)를 상고할 수 없어 고려(高麗)조에 창정(倉正)을 지낸 옥은종(玉恩宗)을 1세조(一世祖)로 하는 계통과 평장사(平章事) 옥여(玉汝)를 1세조로 하는 계통으로 나뉘어 있다.


이와 더불어, 옥은종(玉恩宗)을 1세조(一世祖)로 하는 계통이면서 의령옥씨 종파계보도에 존재하는 옥사온(玉斯溫)의 아버지인 옥안덕(玉安德)은 왕안덕(王安德)으로 추정되며,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 사이트에 의하면 왕안덕(王安德)은 1392년(공양왕 4)에 사망하였다.

이로써 태조 이성계가 1392년에 조선을 건국한 재위기간이랑 일치한 것으로 보아, 왕안덕(王安德)은 이성계 세력에 의해 살해되었을 가능성이 높다.


'옥사온(玉斯溫)의 동생인 옥사미(玉斯美)'의 아들 옥고(玉沽)(1382~1436)[13] 또한 옥고(玉沽)의 출생일과 사망일을 대조해보면, 왕사온(王斯溫)과 옥사온(玉斯溫)으로서 남긴 백부의 과거급제 날짜와 왕안덕(玉安德)의 인물로 사망한 옥안덕(玉安德) 할아버지의 사망일이 연결된다. 그리고 의령옥씨 8세손인 옥고(玉沽)의 고조 할아버지이자, 의령옥씨 4세손인 옥성(玉成)은 개성왕씨 집안의 '왕성(王成)[14](생년미상~1178년, 고려 명종8년)'으로 성은 다르지만 같은 이름의 인물이 존재하며, 여기에 더해 의령옥씨 4세손 옥성(玉成)의 밑에 있는 5세손 '평장사(平章事) 1세조로 하는 옥여(玉汝)'가 왕규(王珪)인 것이 맞다면 왕규의 출생사망년도(1142~1228)와 왕성(王成)(생년미상~1178)으로 추정되는 옥성(玉成)은 모두 같은 시대의 인물들로 연결된다.

만일, 의령옥씨 4세손 옥성(玉成)이 왕성(王成)으로 동명인(同名人)이라면, 태조왕건으로부터 왕성(王珹)까지 내려오는 계보도는 아래처럼 연결되는 것을 볼 수 있다. 하지만 옥성(玉成)과 왕성(王成)이 우연일 수 있으니, 어디까지나 참고용으로만 봐야 된다.

* 고려 제1대 국왕 태조왕건(太祖王建)(877~943)(재위기간: 918~943) → 성덕헌경효의대왕(聖德憲景孝懿大王) 왕욱(王郁)(?~996) → 고려 제8대 국왕 현종(顯宗)(992~1031)(재위기간: 1009~1031) → 개성국공(開城國公)·평양공(平壤公) 정간왕(靖簡王)(1021~1069) → 경안공(敬安公) 왕영(王瑛)(1043~1112) → 승화백(承化伯) 왕정(王禎)(?~1130) → 한남백(漢南伯) 왕기(王杞)(?~?) → 신안후(信安侯) 왕성(王珹)(?~1178)


한자에서도 王(임금 왕)玉(구슬 옥)은 우연하게도 비슷한 뜻을 가지고 있다.

대한민국 대표 포털사이트인 네이버(NAVER)에서 관리하고 있는 한자사전에는 한자 王은 王(임금 왕)과 王(옥 옥)이라는 단어의 뜻으로 표기하고 있으며,

玉이라는 한자에서도 玉(구슬 옥) 뿐만 아니라, 玉(옥 옥)이라는 단어의 뜻을 표기하고 있을 만큼 서로서로가 비슷한 뜻을 가지고 있다.

거제도의 옥포해전과 의령옥씨편집

태조 이성계(재위기간: 1392~1398)의 태조실록에 의하면 강화도거제도는 조선시대에 고려왕조의 유배지[15]로 사용되었던 섬이며,

태조 3년(1394년) 태백산사고본(太白山史庫本)[16]과 영인본[17]에 의하면 '손흥종(孫興宗) 등이 왕씨(王氏)를 거제(巨濟) 바다에 던졌다'와 '중앙과 지방에 명령하여 왕씨(王氏)의 남은 자손을 대대적으로 수색하여 이들을 모두 목 베었다'고 기록되어 있다.

그리고 이 거제도에는 이순신 장군이 첫 승리를 거뒀던 옥포해전을 상징하는 옥포대첩비문에는 의령옥씨김해김씨, 거제반씨의 성씨가 기록되어 있다. 옥포해전은 오늘날 거제시 옥포동 앞 바다에 위치하며, 그 자리에는 대우조선해양(=옥포조선소)이 위치해있다.

현재 옥(玉), 윤(尹), 신(辛)씨 3성이 거제도에서 대성(大姓)을 이루고 있으며, 본관 의령보다 많이 밀집해있어 의령옥씨에게 집성촌(集姓村)은 거제도라 불러도 의심치 않는다.

인물편집

  • 옥고(玉沽, 1382년 ~ 1436년) : 조선 초기의 문신. 본관은 의령, 자는 대수(待售), 호는 응계(凝溪). 길재(吉再)의 문하에서 수학하였으며, 생원시를 거쳐 1399년(정종 1) 식년문과에 동진사(同進士)로 급제하였다. 그 뒤 성균관의 학유(學諭)·학정(學正)·박사·전적(典籍)과 안동부통판(安東府通判) 등을 거쳐 1408년경(태종 8) 지대구군사(知大丘郡事)로 파견되었다. 1420년(세종 2) 집현전의 설치와 함께 재행이 있다 하여 교리(校理)에 선보되었으며, 정언(正言)·예조정랑, 황해도문민질고사(黃海道問民疾苦使), 봉상시소윤(奉常寺少尹), 장령(掌令) 등을 역임하고 대구에 은거하였다. 성품이 청렴결백할 뿐만 아니라, 총명한 자질로 학문에 힘써 명망이 높았다. 청백리에 녹선되었으며, 안동의 묵계서원(默溪書院)에 제향되었다.[18]

현대 인물편집

현대 인물로는 배우 옥소리, 가수 옥주현, 옥택연 전 공군참모총장 옥만호, 목사 옥한흠, 주교 옥현진 등이 있다.

각주편집

  1. 의령 옥씨 - 한국학중앙연구원
  2. “옥사온(玉斯溫) - 한국학중앙연구원”. 2014년 10월 13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4년 10월 7일에 확인함. 
  3. 한국역대인물종합정보시스템 사이트에 의하면, 고려시대 등과록전편(登科錄前編)과 고려문과방목(高麗文科榜目)에는 왕사온(王斯溫)과 옥사온(玉斯溫)은 동일한 번호에 등재되어 있다. - 왕사온(王斯溫) 『등과록전편(登科錄前編)』(규장각한국학연구원 古4650-10) 164/167_1380 - 옥사온(玉斯溫) 『고려문과방목(高麗文科榜目)』(국립중앙도서관 古6024-161) 88/90_1380 - 옥사온(玉斯溫) 『전조과거사적(前朝科擧事蹟)』(한국학중앙연구원 장서각 K2-3538) 86/88 http://people.aks.ac.kr/front/imageView/imageViewer.aks?exmId=EXM_KM_5COc_1389_001464
  4. 삼국사기(三國史記) 번역본이 아닌, 원본에 표기된 이름 재검토 필요.
  5. 학술논문 : 倭政下 定期刊行物 所在 - 國樂關係記事 (2) 학술지정보 : 서울대학교 동양음악 1986 8권 137p ~ 153p (ISSN 1975-0218)
  6. “서울대학교 오픈 저장소 사이트”. 
  7. “10. 資料 왜정하 (倭政下) 정기간행물 (定期刊行物) 소재 - 국악관계기사 (國樂關係記事) (2).pdf” (PDF). 
  8. 王山岳이 創作하여 얼마가 지난後 新羅사람의 王寶高가 地理由 雲上院에 들어가 學琴 五十年에 또한 作曲까지 三十餘曲이나하여 得이라는 그 弟子에게 傳하고 得은 이를 또 貴金先生에 傳했는데 이貴金先生亦是 地理山에 들어가 나오지않음으로 羅王이 琴道의 斷絶 크게 憂濾하야 伊後允興에게 南原公事를 맞기고 貴金先生의 音을 傳得하려하였습니다. (번역 : 왕산악이 창작하여 얼마가 지난후 신라사람의 왕보고가 지리유 운상원에 들어가 학금 50년에 또한 작곡까지 30여곡이나하여 득이라는 그 제자에게 전하고 득은 이를 또 귀금선생에 전했는데 이귀금선생역시 지리산에 들어가 나오지않음으로 라왕이 금도의 단절을 크게 우려하야 이후윤흥에게 남원공사를 맞기고 귀금선생의 음을 전득하려하였습니다.)
  9. 王斯溫의 作曲한 三十曲은 아래와같습니다. 上院曲一 中院曲一 下院曲一 南海曲二 倚嵒曲一 老人曲七 竹庵曲二 玄合曲一 春朝曲一 秋夕曲一 吾沙息曲 鴛鴦曲一 遠岵曲六 比目曲一 入實相曲一 幽谷淸聲曲 降天聲曲一 (번역: 왕보고의 작곡한 30곡은 아래와같습니다. 상원곡1, 중원곡1, 하원곡1, 남해곡2, 기암곡1, 노인곡7, 죽암곡2, 현합곡1, 춘조곡1, 추석곡1, 오사식곡 원앙곡1, 원호곡6, 비목곡1, 입실상곡1, 유곡청성곡 강천성곡1)
  10. “서울대학교 오픈 저장소 사이트”. 
  11. “국회도서관 사이트”. 
  12. '옥보고의 행적과 업적 검토', '옥보고(玉寶高)의 금도(琴道)와 선도(仙道) / 權五聖'
  13.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 
  14. “한국역대인물 종합정보시스템 사이트 - 왕성(王珹)에 대한 인물정보”. 
  15. 태조실록 1년 7월 : 사헌부 대사헌(大司憲) 민개(閔開) 등이 고려 왕조의 왕씨(王氏)를 밖에 두기를 청하니, 임금이 말하였다. "순흥군(順興君) 왕승(王昇)과 그 아들 강(康)은 나라에 공로가 있으며, 정양군(定陽君) 왕우(王瑀)와 그의 아들 조(珇)·관(琯)은 장차 고려 왕조의 제사를 받들게 할 것이니 논하지 말고, 그 나머지는 모두 강화(江華)와 거제(巨濟)에 나누어 두게 하라."
  16. 태백산사고본 - 2책 5권 19장 A면
  17. 영인본 - 1책 62면
  18. 옥고(玉沽)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