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녕군

온녕군(溫寧君, 1407년 ~ 1454년 음력 5월 12일)은 조선왕족이며 태종의 일곱째 아들이자 서3남이다. 어머니는 신빈 신씨(신녕궁주)이다.

Picto infobox prétendant à un trône.png
온녕군
溫寧君
지위
조선 태종의 왕자
이름
정(䄇)
시호 양혜(良惠)
신상정보
출생일 1407년
사망일 1454년 5월 12일(1454-05-12)
부친 태종
모친 신빈 신씨 (신녕궁주)

생애편집

이름은 정(䄇)이며, 1425년(세종 7년), 가정대부(嘉靖大夫) 온녕군에 봉해졌다. 1426년(세종 8년), 서교에서 매사냥을 하였는데 꿩을 쏘아 맞히자, 세종이 기뻐하며 내구마를 하사하였다.[1]

1430년(세종 12년), 정월 초하룻날 입궐하여 조반할 때, 혜령군과 함께 (笏)을 가지고 익안대군의 손자인 신의군(愼宜君)의 양관을 쳐서 잠(箴)을 떨어뜨리자, 화가 난 신의군이 온녕군의 양관을 걷어차 버리는 일이 발생하였다. 이 일로 종부시로부터 탄핵을 받아 온녕군과 혜령군이 먼저 시비를 건 것은 잘못이지만, 조카가 당숙의 양관을 걷어차는 행동은 부도덕한 일로 간주되어 신의군은 도성 밖으로 쫓겨났다.[2]

같은 해 6월, 종학(宗學)에서 혜령군과 서로 치고 옷깃을 찢으며 다투어 종부시로부터 탄핵을 받았으나, 세종은 혜령군의 종학 출입을 금하고 엄벌에 처하였으며 온녕군에 대해서는 함구하였다.[3]

1434년(세종 16년), 겨울 3개월 동안 종학에 결석한 일수가 가장 많아, 세종은 온녕군의 구사를 모두 거두어갔다.[4] 1438년(세종 20년)에는 국기일(國忌日)에 술과 안주를 장만해 가지고 산에 올라가 놀았다는 이유로 사헌부로부터 탄핵을 받았다.[5]

1454년(단종 2년) 5월 12일 졸하였다. 조회와 저자를 3일간 정지하고, 부의(賻儀)로 마포 40필, 저포 3필, 쌀·콩 100석과 종이 200권을 내렸다.

가족 관계편집

  • 아버지 : 태종(太宗, 1367 ~ 1422)
  • 어머니 : 신빈 신씨(信嬪 辛氏, ? ~ 1435)
    • 부인 : 익산군부인 순천 박씨(益山郡夫人 順天 朴氏) - 부정(副正) 증찬성(贈贊成) 박안명(朴安命)의 딸.
      • 아들(양자) : 우산군 종(牛山君 李踵), 이복 동생 근녕군(謹寧君)의 차남.
      • 며느리 : 문성군부인 문화류씨(文城郡夫人 文化柳氏)
        • 손자 : 용성군(龍城君) 이원(李援)
        • 손자 : 무풍군(茂豊君) 이총(李捴)
        • 손자 : 한산군(韓山君) 이정(李挺)
        • 손자 : 화원군(花原君) 이간(李揀)
        • 손자 : 금천군(錦川君) 이변(李抃)
        • 손자 : 청양군(靑陽君) 이건(李揵)
        • 손녀 : 유탄과 혼인
        • 손녀 : 이수려와 혼인

관련 작품편집

TV 드라마편집

각주편집

  1. 세종실록》 33권, 세종 8년 9월 6일
  2. 세종실록》 47권, 세종 12년 1월 14일 을묘
  3. 세종실록》 48권, 세종 12년(1430년 명 선덕(宣德) 5년) 6월 18일 정해 1번째기사
    종부시(宗簿侍)에서 아뢰기를,

    "온녕군(溫寧君) 이정(李䄇)과 혜령군(惠寧君) 이지(李祉)가 종학(宗學)에 나와서 서로 희롱하였는데, 정(䄇)이 먼저 시작을 거니, 이지(李祉)가 잇따라서 발로 정의 손을 차고, 또 옷깃을 잡아 흔들어 찢었사오니, 모두 예의를 잃었으며, 방자하여 기탄함이 없사오니, 주상께서 재결하시어 시행하소서."

    (중략)

  4. 세종실록》 63권, 세종 16년(1434년 명 선덕(宣德) 9년) 1월 2일 경진 2번째기사
    종학에 나오지 않은 날 수가 가장 많은 온녕군 이정의 구사를 도로 거두도록 명하다
  5. 세종실록》 82권, 세종 20년(1438년 명 정통(正統) 3년) 9월 19일 경자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