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산병(温山病)은 대한민국 울산광역시 울주군 온산읍에서 발생한 대한민국 최초의 공해병이며, 현재까지도 정확한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다.

역사편집

울산광역시 울주군 온산읍 일대엔 74년도에 지정된 온산공업단지가 있다. 온산공업단지는 근처 울산석유화학공업단지와 더불어 중화학 공장들이 입지되어 있는 곳이다(울산석유화학공업단지 같은 경우, 석유화학공장이 많이 있고, 온산공단 같은 경우 비철금속을 제련하는 공장이 많다.). 그 후 80년대 초 공단주위에서 거주하던 사람들이 괴질에 걸려 신경통, 전신마비 증상을 보이기 시작하였고, 85년 정부는 온산지역에 대한 공해 피해를 인정하고, 그 지역에 거주하던 약 10000명정도의 거주자들을 2km 떨어진 남창지구 등으로 이주시켰다.

참고 자료편집

관련 항목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