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옹주(翁主)는 조선시대때 정실이 아닌 후궁 소생의 딸을 이르던 말이다.

조선왕조편집

조선왕조에서는 후궁 소생의 딸을 옹주라 불렀다.

류큐국편집

류큐국에서는 왕녀는 왕자의 딸을 옹주라 불렀다.

한나라편집

서한에서는 옹주 대신 왕주(王主)라 불렀으며, 제후의 딸을 말한다.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