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왕부(王扶, ? ~ ?)는 후한 초기의 관료로, 자원(子元)이며 동래군 액현(掖縣) 사람이다.

생애편집

불기현(不其縣) 소지취(所止聚)에서 기거하며 덕으로 사람들을 교화하였다. 낭야 장종(張宗)이 뵙기를 청하였으나 응하지 않았고, 장종이 억지로 불러들이려 하니 고향으로 돌아갔다. 이후에도 계속 초청을 받았으나 병을 핑계로 거절하였고, 태부 등우의 벽소(辟召)도 거절하였다.

명제 때 상서복야(尙書僕射) 종리의의 천거로 유평·왕망과 함께 조정에 임용되어 의랑(議郞)이 되었다. 명제를 배알하였을 때 태도가 몹시 공손하여 아무런 말도 하지 못하였고, 속이 깊은 심성으로 사람들이 높이 평가하였다. 영평 연간에 임읍후 유복은 《한덕송》(漢德頌)에서 왕부를 명신이라고 평하였다.

출전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