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외투 (소설)

고골의 단편소설

외투》는 니콜라이 고골(러시아어: Николай Васильевич Гоголь)이 1842년 발표한 단편 소설이다.

줄거리편집

주인공 아까끼 아까끼예비치는 페테르부르크의 한 관청에서 서기로 일하는 말단 관리이다. 적은 봉급에도 불평하지 않고 자신의 업무에 최선을 다하는 인물이지만, 볼품없는 외모와 유한 성격 때문에 항상 사람들로부터 무시를 당하고 살았다. 어느 날 아까끼예비치는 그의 외투가 너무 낡아 수선이 불가능해지자 새 것을 사기로 마음먹었다. 하지만 가격이 너무 비쌌다. 먹지도 않고 밤에 촛불을 켜지도 않으며 넉 달의 봉급을 한 푼도 안쓰고 모아 마침내 새 외투를 구매했다. 그러나 새 외투 장만을 축하해준 관청 부과장의 저녁 식사 초대에 갔다 오는 길에 강도를 만나 외투를 강탈당하고 말았다. 외투를 찾기 위해 아까끼예비치는 경찰서장이나 유명 인사들을 찾아가지만 권위에 눌려 면박만 당하고 돌아왔다. 충격을 받은 아까끼예비치는 결국 병이 나 죽고 말았다. 그 후 페테르부르크 거리에는 아까끼예비치의 유령이 출몰해 행인들의 외투를 훔쳐간다는 괴소문이 떠돌았다. 외투를 찾기 위해 방문한 생전의 아까끼예비치에게 호통을 쳤던 경찰서장 또한 그 유령을 목도했다. 서장이 외투를 빼앗긴 후에는 다시는 유령이 나타나지 않았다.

등장 인물편집

아까끼 아까끼예비치

페트로비치- 외투 수선공

서장

비평편집

작은 인간편집

작은 인간은 능력도 없고 사회성도 결여되어 사회의 멸시와 소외를 겪는 인물을 말한다. 아까끼 아까끼예비치가 전형적인 작은 인간이다. 고골은 아까끼예비치를 억압하는 관료 사회 구성원들의 부조리함을 비판하는 한편 그 자체는 보잘것이 없는 작은 인간 또한 비판적인 시각으로 바라보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