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외환보유고(外換保有庫)는 중앙은행 및 외국 국립 은행 등에 예치된 외국 통화 예금이다. 정부의 자산으로 달러, 유로, 엔화 등이 준비 통화로서 사용된다. 특히 미국 국채로 보유되는 적이 많다. 한국은 2016년12월 현재 932억달러의 미국 국채를 보유하고 있다[1]. 한국이 보유하고 있는 외환 보유고의 약25%이 미국 국채다.

목차

목적편집

일반적으로 외환보유고는 중앙 은행을 통해 자국의 통화매입하여 환율을 안정시키는 데 사용한다. 각 국가는 외환 투기 및 경제적 충격으로부터 환율이 급격히 변동되는 것을 막기 위해 외화를 비축한다.

순위편집

 
국가별 외환보유고

2014년말을 기준으로, 전체 외환보유고 중 62.9%는 미국 달러이고 22.2%는 유로이다[1].

순위 국명 보유액 (단위: 10억 달러, 월말 기준)
1   중화인민공화국 $ 3,308 (2016년 1월)[2]
2   일본 $ 1,248 (2016년 1월)[3]
3   스위스 $ 605 (2016년 1월)[4]
4   사우디아라비아 $ 602 (2016년 1월)[5]
5   중화민국 (타이완) $ 426 (2016년 1월)[6]
6   러시아 $ 372 (2016년 1월)[7]
7   대한민국 $ 366 (2016년 2월)[8]
8   브라질 $ 358 (2016년 1월)[8]
9   홍콩 (  중화인민공화국) $ 357 (2016년 1월)[9]
10   인도 $ 350 (2016년 1월)[8]
11   싱가포르 $ 245 (2016년 1월)[8]
12   독일 $ 180 (2016년 1월)[8]
13   멕시코 $ 176 (2016년 1월)[8]
14   태국 $ 157 (2015년 12월)[8]
15   알제리 $ 156 (2015년 12월)[5]
16   프랑스 $ 144 (2016년 1월)[8]
17   이탈리아 $ 134 (2011년 12월)[8]
18   미국 $ 119 (2016년 2월)[8]
19   인도네시아 $ 102 (2016년 1월)[8]
20   말레이시아 $ 96 (2016년 1월)[8]

위 국가의 외환보유고 총합은 전 세계 외환보유고의 50%를 넘는다.

순위 국명 보유액 (단위: 10억 달러, 월말 기준)
  유럽 연합 유럽 중앙은행 $ 71 (2015년 12월)
  유럽 연합 유로존 $ 701 (2015년 12월)[10]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