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요코 가와시마 왓킨스(Yoko Kawashima Watkins, 1933년 ~ )는 함경북도 청진시에서 태어난 일본계 미국인 작가이다. 하지만 그녀는 자전소설 《요코 이야기》에서 자신은 아오모리 시에서 태어났다고 주장하고 있다.

요코 이야기편집

요코 이야기》는 일제 강점기 함경북도에서 살던 일본 고위 관료의 딸 가와시마 요코가 일제가 패망한 뒤 서울과 부산을 거쳐 일본으로 가는 과정을 그려낸 그녀의 자전적 소설로, 해방직후 한반도의 상황을 왜곡했다는 논란이 있었다.

이 책을 반대하는 일부에선 저자가 생활했다고 하는 함경북도 나남에선 대나무가 자랄수 없으며, 1945년 한반도에는 미군의 공습이 없었고 또한 한글판 소설에 1948년 창설된 인민군이 등장한다는 점을 들어 책의 내용이 왜곡되었다고 주장[1] 했지만, 책에서 언급된 아버지가 고향 아오모리에서 구해왔다고 하는 노란색의 얇고 길쭉한 대나무[2] 는 함경도에서도 자랄수 있는 조릿대로 여겨지며[3], 또한 7월 중순과 8월 초순 미 공군의 청진제철소 등 산업시설 공습, 8월 9일 함경북도 웅기·나진·청진에 대한 소련공군의 공습등 나남 근교지역에 대한 공습도 사실로 확인되고 있다.[3][4]또한 한글판 《요코 이야기》에서는 '인민군'이란 표현이 등장하지만 이의 원작에서의 표현은 'Korean Communist soldiers'로 저자의 해명에 따르면 저자는 이 표현을 민병대인지 혹은 인민군인지 특별한 의미를 두고 사용하진 않았다고 하며[2] , 실제 1948년 이전인 1945년에 이미 북한지역에는 공산계열의 치안대, 민족 진영의 자위대등 여러 무장조직이 존재하고 있었고 같은해 10월 12일에는 평양에 주둔하고 있던 소련군 25사령부의 지도로 군사조직인 보안대가 조직되었다고 한다.[5]

각주편집

  1. '요코이야기', 볼썽사나운 언론의 '뒷북'. 미디어오늘. 
  2. '요코 이야기' 저자 일문일답”. 중앙일보. [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
  3. “[여의춘추―문일] 요코이야기,남은 진실”. 국민일보. 
  4. 윤황(국립경찰대학교 치안정책연구소 연구관). “국가기록원 나라기록 > 주제별 검색 > 국정분야별검색 > 통일 > 남북분단”. 2011년 11월 16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1년 6월 19일에 확인함. 한반도에서 최초로 소련군은 1945년 8월 9일에 공군이 함북 웅기·나진·청진을 공습함과 동시에 제25군 10개 부대가 두만강을 건너 함북 경흥을 점령하여 북한에 진군하였다. 
  5. “<北韓의 實相>...(11) 조선인민군 형성과정”.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