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예른 안데르센

(욘 안데르센에서 넘어옴)

예른 안데르센(Jørn Andersen, 1963년 2월 3일 ~ )은 노르웨이의 은퇴한 축구 선수이다. 노르웨이 국적 외에 독일 국적도 가지고 있으며, 선수 시절 포지션은 공격수였다.

예른 안데르센 Football pictogram.svg
SVA00 - Jørn Andersen 6422a.jpg
개인 정보
전체 이름 Jørn Andersen
출생일 1963년 2월 3일(1963-02-03) (56세)
출생지 노르웨이의 기 노르웨이 프레드릭스타드
188cm
포지션 은퇴 (과거 스트라이커)
클럽 기록*
연도 클럽 출전 ()
1982–1984
1985
1985–1988
1988-1990
1990-1991
1991-1994
1994-1995
1995
1995-1997
1997-1999
1999-2001
프레드릭스타드 FK
볼레렝아 포트발
1. FC 뉘른베르크
프랑크푸르트
뒤셀도르프
프랑크푸르트
함부르크 SV
뒤나모 드레스덴
FC 취리히
FC 루가노
FC 로카르노
064 0(25)
022 0(23)
078 0(28)
054 0(20)
042 00(5)
044 0(13)
018 00(1)
007 00(0)
053 00(2)
043 00(2)
029 0(20)
국가대표팀 기록
1985-1990 노르웨이 노르웨이 027 00(5)
지도자 기록
2001-2003
2003-2004
2005-2006
2007
2007-2008
2008-2009
2010-2011
2011-2012
2015
2016-2018
2018-2019
FC 루체른 (유소년 코치)
로트바이스 오버하우젠
보루시아 묀헨글라트바흐 (코치)
스코다 크산티
키커스 오펜바흐
마인츠 05
라리사 FC
카를스루에 SC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인천유나이티드
* 클럽의 출장수와 골은 정규 리그 기록만 센다.

클럽팀 경력 =편집

1982년 노르웨이프레드릭스타드 FK에서 프로 축구 선수 생활을 시작했다. 1985년 볼레렝아 포트발로 이적했으며 이 팀에서 22경기 출전 23골이라는 엄청난 기록을 올렸다.

1985년 서독1. FC 뉘른베르크와 계약을 체결했다. 1988년까지 뉘른베르크에서 78경기 출전 28득점을 기록했다. 1988년에 안데르센은 아인트라흐트 프랑크부르트로 이적했다. 분데스리가 1989-90 시즌 득점왕을 차지하여 외국인 선수로는 최초로 독일 분데스리가 득점왕을 수상하였다. 이후 1990년 뒤셀도르프로 이적했다. 하지만 한 시즌만에 프랑크푸르트로 돌아왔으며 이후 함부르크 SV뒤나모 드레스덴에서 활약했다.

1995년 FC 취리히로 이적하면서 스위스 무대를 밟게 되었다. 하지만 53경기에서 2골밖에 기록하지 못하는 부진에 시달렸으며 이후 FC 루가노FC 로카르노에서 뛴 뒤 2001년 현역에서 은퇴했다.

국가대표팀 경력편집

1985년 노르웨이 축구 국가대표팀에 데뷔했다. 이후 국가대표로 27경기에 나서며 5골을 기록했다.

지도자 경력편집

2001년 현역 은퇴 이후 안데르센은 스위스FC 루체른의 유소년 코치가 되었다. 그 후 2003년 2. 분데스리가로트바이스 오버하우젠의 지휘봉을 잡으며 처음으로 성인팀을 지도하게 되었다. 2004년까지 로트바이스의 지휘봉을 잡았던 안데르센은 2005년 보루시아 뮌헨글라트바흐의 코치로 합류했다. 2007년 말 강등 위기에 빠진 2. 분데스리가스코다 크산티의 감독으로 취임하면서 다시 감독직에 복귀했다. 하지만 팀의 잔류에는 실패를 하고 만다. 2008-09시즌을 앞두고 2.분데스리가의 마인츠 05의 감독으로 선임되었다. 그리고 2008-09시즌에 2부리그 준우승을 이끌며 내며 팀을 분데스리가로 승격시켰다.

2010년 연말 수페르리가 엘라다라리사 FC의 감독으로 부임했다. 하지만 안데르센 부임 동안 팀은 3연패와 컵 대회 탈락, 1득점만을 기록하는 빈공에 시달렸고 안데르센은 팀에서 경질되었다.

6개월 후 카를스루에 SC의 감독을 맡으며 독일 무대로 돌아왔다.

2012년 카를스루에 SC의 감독에서 물러난 뒤 한동안 감독을 맡지 않았었으나, 2015년 공백기를 깨고 오스트리아SV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의 감독으로 취임했다. 하지만 2015년 말 팀을 떠나고 말았다.

2016년 5월 안데르센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으로 취임했다. 2016년 11월 홍콩에서 열린 2017년 EAFF 동아시안컵 2차예선에서 북한 감독으로 첫 대회를 소화했으며 이 대회에서 중화 타이베이 축구 국가대표팀, 괌 축구 국가대표팀, 홍콩 축구 국가대표팀을 누르고 본선에 진출했다. 북한 대표팀을 이끌고 2017년 킹스컵에 참여했다. 하지만 이 대회에서 꼴지를 기록했다. 2017년 동아시안컵에 참여했지만 이 대회에서도 북한 대표팀은 1무 2패를 기록하며 4개 팀 중 4위로 대회를 마쳤다. 2017년과 2018년 초에 열린 2019년 AFC 아시안컵 예선에서 3승 2무 1패를 기록하면서 북한을 아시안컵 무대로 이끌었다. 2018년 4월 북한 대표팀과의 계약이 끝나면서 북한을 떠나게 되었다.

2018년 6월 9일 이기형의 후임으로 강등 위기에 놓인 K리그1인천 유나이티드의 감독으로 취임했다.[1] K리그의 2018년 FIFA 월드컵 휴식기 이후 2018년 7월 7일 전북 현대 모터스와의 경기에서 인천 첫 경기를 치뤘으며 이 경기에서 인천은 전북에 3-3 무승부를 거두었다. 2018년 7월 27일 FC 서울과의 홈경기에서 남준재문선민의 골을 앞세워 2-1승리를 거두면서 인천 감독을 맡은 후 첫 승을 거두었다. 이후 안데르센은 인천을 안정시켜 나갔으며 인천이 하위 스플릿에 빠진 이후에도 첫 경기 대구와의 패배를 제외하고 4연승을 질주하게 만들었다. 마지막으로 2018년 12월 1일 열린 전남 드래곤즈와의 K리그1 최종전 경기에서 3-1로 승리하면서 인천을 k리그1에 잔류시켰다. 2019년에도 인천의 감독으로 남았으며 새롭게 인천의 전력강화실장으로 부임한 이천수와 함께 강등권 싸움에 익숙한 인천의 체질 개선을 위해 노력한다고 이야기를 했다.[2] 하지만 프리시즌의 각오가 무색하게 2019시즌 초반 인천은 7라운드까지 1승 1무 5패의 성적을 내는 부진에 빠졌으며 결국 2019년 4월 16일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직에서 경질되었다.[3]

기타편집

안데르센의 아버지는 노르웨이의 핸드볼 선수이다.

북유럽 노르웨이 태생과 더불어 동화 작가 한스 크리스티안 안데르센과 같은 이름을 가졌기 때문에 한국에서 안데르센의 축구는 동화 축구로 자주 비유된다.[4]

각주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