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용목왕후 이씨(容穆王后 李氏, 생몰년 미상)는 고려의 제10대 정종의 제3비이다.

Picto infobox prétendant à un trône.png
용목왕후
지위
왕후
이름
시호 용목왕후(容穆王后)
신상정보
출생일 미상
사망일 미상
능묘 미상
왕조 고려 왕조
부친 이품언
모친 미상
배우자 고려 정종
자녀 도애공주

생애편집

공부시랑을 지낸 이품언(李稟焉)의 딸로, 본관은 알 수 없으며 충청도 부여 출신이다. 덕종의 제4비였던 이씨와 자매간이기도 하다. 언제 왕비가 되었는지는 기록되어있지 않으며, 단지 그녀가 살던 곳을 창성궁(昌盛宮)이라 하였다. 남편 정종과의 사이에서 딸 하나(도애공주)를 낳았다[1].

현대의 일부 학자들은 이품언의 관직이 정4품에 불과하고 별다른 기록이 없는데도 두 딸이 왕비가 되고 심지어 용목왕후가 왕후에까지 책봉된 것에 대해, 집안의 배경이 좋거나 이품언의 딸들이 미모가 뛰어났을 것이라는 추측을 하기도 한다[2].

그녀의 생몰년 및 능에 대한 기록은 남아있지 않아 자세히 알 수 없다. 시호는 용목왕후(容穆王后)이다.

가족 관계편집

  • 아버지 : 공조시랑 이품언(李稟焉, 생몰년 미상)
    • 자매 : 덕종 제4비 이씨(工部侍郞 李氏, 생몰년 미상)
    • 남편 : 제10대 정종 용혜대왕(靖宗 容惠大王, 1018~1046 재위: 1034~1046)

출처편집

  1. 《고려사》〈열전〉- 용목왕후
  2. “한국학중앙연구원 - 한국역대인물 종합정보 시스템 〈용목왕후〉항목”. 2016년 3월 20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2년 5월 26일에 확인함. 
  3. 《고려사》〈열전〉- 도애공주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