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용암영당(龍岩影堂)은 충청남도 보령시 미산면 용수리에 있는 조선시대의 사당이다. 1984년 5월 17일 충청남도의 문화재자료 제141호로 지정되었다.

용암영당
(龍岩影堂)
대한민국 충청남도문화재자료
종목문화재자료 제141호
(1984년 5월 17일 지정)
수량1동
시대조선시대
위치
보령 용암영당 (대한민국)
보령 용암영당
주소충청남도 보령시 미산면 용수리 63번지
좌표북위 36° 14′ 44″ 동경 126° 39′ 39″ / 북위 36.245664° 동경 126.66077°  / 36.245664; 126.66077좌표: 북위 36° 14′ 44″ 동경 126° 39′ 39″ / 북위 36.245664° 동경 126.66077°  / 36.245664; 126.66077
정보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개요편집

용암영당(三思堂이라고도 함)은 조선 영조16년(1740) 보령지역에 사는 경주이씨(慶州李氏)들이 자신들의 조상인 익재 이제현을 추모하며, 제사하기 위하여 세웠다.

1800년에는 웅천의 학자이자 이제현(益齋 李濟賢)의 17대손인 이예환(李禮煥)등이 중심이 되어 이제현의 영정을 봉안하고 향사하였다.

그 후 여러 번 고쳐오다가 최근 보령댐 수몰로 인하여 현재의 위치에 이전하였고, 매년 유림과 경주이씨 후손들이 제사를 지냈다.

이 사당에 모셔진 익재 이제현은 고려 충렬왕 27년(1301) 나이 15세에 문과에 급제하고 공민왕 6년(1357) 우정승을 끝으로 벼슬을 떠날 때까지 수많은 관직을 역임하였다. 그는 충선왕 때 우리나라에 들어가 연경의 만권당에서 조맹부 등 여러 학자등과 함께 고전을 연구하여 중국에 그 이름을 떨쳤다.

참고 문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