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 서봉사지 현오국사탑비

용인 서봉사지 현오국사탑비(龍仁 瑞鳳寺址 玄悟國師塔碑)는 고려의 승려인 현오국사(玄悟國師)의 행적을 기록한 탑비이다. 대한민국의 보물 제9호로 지정되어 있다.

용인 서봉사지 현오국사탑비
(龍仁 瑞鳳寺址 玄悟國師塔碑)
(Stele for State Preceptor Hyeono at Seobongsa Temple Site, Yongin)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보물
종목보물 제9호
(1963년 1월 21일 지정)
수량1기
시대고려 명종 15년(1185년)
소유국유
위치
용인 서봉사지 (대한민국)
용인 서봉사지
주소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신봉동 산110
좌표북위 37° 20′ 15.1″ 동경 127° 2′ 22″ / 북위 37.337528° 동경 127.03944°  / 37.337528; 127.03944
정보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신봉동 서봉사지에 있으며, 고려 명종 15년(1185년) 2월에 세워졌다. 탑비는 보통 부도와 함께 건립되는데 현재 부도는 흔적도 없고 옛 서봉사의 대웅전 터로 추정되는 곳에 이 탑비만 남아 있다. 서봉사지는 고려부터 조선 후기에 이르러 사찰의 기능을 다했으며 사찰의 북쪽으로부터 6단의 석축과 평탄지가 조사되어 영주 부석사와 유사한 가람형태를 나타냈던 것으로 보인다. 그외에도 다양한 건물지, 장방형 유구와 온돌 흔적이 발굴되었다.

개요편집

서봉사의 창건에 대한 기록은 없고 절터의 크기로 보아 아주 큰 규모의 절로 추정된다. 전하는 말에 의하면, 임진왜란 때 절에서 떠내려오는 쌀뜨물이 10리나 흘러내려와 왜적이 물을 따라 올라가서 절을 불태웠다고 한다. 이곳은 탑비의 비각을 세우는 공사를 하던 도중에 기록이 남아있는 서봉사명(瑞峰寺) 기와조각이 발견되어 서봉사의 옛터임이 밝혀졌다.

명종 15년(1185)에 세워진 이 탑비는 현오국사(玄悟國師)의 행적을 후대에 알리고자 만들어졌다. 보통 부도와 함께 건립되는데 절터에 부도의 흔적은 없고 이 비석만 남아 있다. 화강암의 비받침위에 점판암으로 만들어진 비몸돌이 놓여있는 단촐한 모습이다. 조선왕조실록 태종실록에 의하면 용인 서봉사지는 1407년 조선 태종 7년 조선의 억불정책으로 11개의 종파를 조계종·천태종·화엄종·자은종·시흥종·중신종·총남종 등 7개로 축소하고 사찰들을 통폐합하였다. 많은 사찰들이 통폐합 됐을 당시에도 서봉사(瑞峰寺)는 자복사(資福寺)로 지정되었다는 기록으로 보아 용인 서봉사는 천태종 17자복사 중 한곳으로 사찰의 규모와 위세를 가늠할 수 있다.

비받침부분의 윗면은 4변을 비스듬히 잘라내었고, 비문이 새겨지는 비몸에도 윗부분의 양 귀끝을 사선으로 접듯이 잘라서 마무리하였다.

비문에 의하면, 현오국사의 성은 왕씨 (王氏)였으며, 속명은 종린(宗璘)으로 대각국사의 여풍을 이어받아 고려 중기 15세에 불일사(佛日寺)에서 승려가 된 후 부석사(浮石寺)의 주지를 거쳐 명종 8년(1178) 53세의 나이로 입적하였다. 명종이 크게 슬퍼하여 국사(國師)로 삼고 시호를 ‘현오(玄悟)’라 한 뒤 동림산 기슭에서 화장하였다. 그 외에도 본문은 한림학사승지(翰林學士承旨) 이지명, 필체 현오선사비문(玄悟禪師碑文)은 병부낭중(兵部郎中) 유공권이 작성했다는 기록과 건립연대 등이 표시되어 있다.

신증동국여지승람(新增東國輿地勝覽)에서는 '京畿 龍仁縣 佛宇條 瑞峰寺 寺有高麗李知命所撰玄悟國師碑' 기록으로 용인 서봉사지의 존재가 명시되어 있고 1799년 조선 정조 23년에 전국 8도에 흩어져 있는 사찰의 존폐·소재·연혁 등을 정리하여 쓰여진 필사본 범우고(梵宇攷)는 경기도 용인편으로 '有玄悟國師碑 李知命撰 柳公權書 金大定二十五年立'는 서봉사지 비문 기록을 전한다. 또 19세기 중엽 1856년 조선 철종 7년부터 1861년 조선 철종 12년 사이에 제작된 동여도(東與圖)에는 용인 서봉사의 위치가 비정되어 있다. 이후 1900년대에 편찬된 사탑고적고(寺塔古蹟攷)는 서봉사지가 밭으로 변하고 초석 수개가 잔존한다는 문장으로 조선 후기에 와서 서봉사가 폐사되었음을 기록한다.

전체적인 조형은 직사각형 유구 하구에 고려시대 폐기된 기와들을 모아서 기와시설을 조형한 점을 통해 고려 사찰의 새로운 양식을 보여준다. 서봉사지에는 10세기에서 11세기경 건립되었을 것으로 추정되는 석탑과 명문에 의해 1185년 2월에 건립된 탑비가 발굴되었고, 석탑과 탑비의 선후관계와 사찰 가람상의 석탑과 탑비의 건립 위치가 조사되었다. 서봉사지는 선대의 기단 위에 후대의 건축물이 들어섰으며 그 과정에서 기단의 확장은 없었던 것으로 발굴조사되었다. 불전지의 기단은 모두 3단이고 최상단의 기단은 초석과 직접적으로 맞물려 있다. 여기에는 다양한 석재가 혼용되어 있어 서봉사(瑞峰寺)는 후대에도 여러 차례 보수가 이루어졌음을 보인다.

같이 보기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