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국노인회

우국노인회(憂國老人會, Patriotic Old Men's Association)는 대한민국의 사회단체다.

약력편집

1946년 1월 10일 60세 이상 노인들의 발기로 조직됐다. 모스크바 3상 회의 결정 발표 이후 반탁을 목적으로 만들어진 조직이었다. 초대 회장은 이병관이었고, 부회장은 김상호, 권혁채, 김중세, 서광전, 이석구 등 5명이었다. 반탁운동의 총본산이 된 비상국민회의에 참가할 61개 단체의 하나로 지목됐고, 우익 진영의 3.1운동 기념 전국대회 참가 단체이기도 했다. 임시정부 요인 조성환은 총재, 이시영은 부총재를 지낸 적이 있다.

독도 청원편집

1948년 8월 5일 더글러스 맥아더에게 독섬(독도), 울릉도, 대마도, 파랑도가 한국령이므로 한국 영토로 귀속되어야 한다고 주장하는 청원서를 보냈다. 청원서의 작성자는 최남선이었다.[1] 당시 총재는 임시정부 요인 조성환이었다.

각주편집

  1. 《독도 1947》256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