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판윤(判尹)은 조선의 정2품 관직으로 도읍 한성부(漢城府)의 기관장이다. 판서급으로서 도성의 행정, 사법, 치안을 관장하였으며, 종2품 좌윤(左尹)과 우윤(右尹), 종4품 서윤(庶尹) 등의 관원을 두고 있었다. 한성부의 행정,사법권을 모두 가지고 있었기에 오늘날의 서울특별시장 겸 서울고등법원장 겸 서울고등검찰청장에 해당한다.

산하 관원편집

  • 좌윤(左尹): 판윤을 보좌하는 역할을 맡았다. 지금으로 치자면 서울시 정무부시장에 해당하는 직책이다. 1894년 갑오개혁때 폐지되었다.
  • 우윤(右尹): 좌윤과 같은 직책이었다. 역시 갑오개혁때 폐지되었다.
  • 서윤(庶尹): 판윤과 좌윤, 우윤을 보좌하는 직책이었다.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