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주 검단리 유적

울주 검단리 유적(蔚州檢丹里遺蹟)은 울산광역시 울주군 웅촌면 검단리에 있는 청동기시대 전기의 환호(環濠) 유적이다. 1990년 8월 21일사적 제332호로 지정되었다.

울주 검단리 유적
(蔚州 檢丹里 遺蹟)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사적
종목사적 제332호
(1990년 8월 21일 지정)
면적6,338m2
시대청동기시대
위치
주소울산광역시 울주군 웅촌면 검단리 산62번지 외
좌표북위 35° 26′ 57″ 동경 129° 10′ 54″ / 북위 35.449053° 동경 129.18168°  / 35.449053; 129.18168
정보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1990년에 실시된 부산대학교박물관 조사팀의 발굴조사 결과 환호 1기(基), 환호 안쪽에서 집터 93기, 수혈(竪穴) 3기, 가마터 2기, 고인돌 3기 등의 중요 유적과 석촉, 돌칼 등 49점의 석기와 민무늬토기(無文土器)등 422점의 유물이 출토되어 이곳이 기원전 4세기 무렵 청동기시대 전기의 중요한 유적으로 밝혀졌다.

개요편집

이 유적은 청동기시대의 대규모 집단 마을터로서 낮은 구릉의 비탈면에 위치한다.

마을 둘레에 못(환호)을 파 놓았는데, 이것은 당시 마을의 방위개념을 보여주는 자료로 우리나라에서 처음으로 확인된 것이다. ‘V’형태로 판 이 못은 현재 길이가 약 300m, 너비 50∼200cm, 깊이 20∼150cm 정도이며, 이전에는 더 깊고 넓었을 것으로 보인다. 집자리와 움집터가 확인되었고 다양한 토기류와 석기류, 가락바퀴(방추차), 그물추 등 약 400여 점의 유물이 출토되었다.

마을의 개념을 나타내는 못의 발견, 각종 유물들로 인해 당시의 생활상을 살필 수 있어 중요하며 청동기시대 연구에도 큰 역할을 하는 가치있는 곳이다.

참고 문헌편집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참고 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