웅정필

웅정필(熊廷弼, 1569년1625년)은 명나라 말기의 장수이다. 자는 비백(飛百),호는 지강(芝岡)으로 무창부 강하현(江夏縣)(현재의 후베이성 무창 시 장샤 구) 사람이다.

웅정필

생애편집

1597년 향시에서 1등을 하였고, 이듬해 1598년 만력 26년에 진사가 되었다. 이후 직례 보정 추관으로 제수를 받았으며, 1608년 만력 36년에 요동의 감찰어사가 되었다. 명사에서는 병법에 밝고, 좌우로 활을 잘 쏘았다고 전해진다.[1]

1619년 명 신종 47년 3월, 명나라가 사르후 전투에서 대패한 후 명나라 조정은 양호를 파면하고, 웅정필을 하남도 감찰어사 및 대리사승으로 임명하여 요동을 지키게 했다. 그는 사르후 전투에서 도망친 유우절 등 3명을 처형하고 기강을 바로 세웠다.[2]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明史》(卷259):“熊廷弼,字飛百,江夏人。萬曆二十五年舉鄉試第一。明年成進士,授保定推官,擢禦史。三十六年,巡按遼東。巡撫趙楫與總兵官李成梁棄寬奠新疆八百里,徙編民六萬家於內地。已,論功受賞,給事中宋一韓論之。下廷弼覆勘,具得棄地驅民狀,劾兩人罪,及先任按臣何爾健、康丕揚黨庇。疏竟不下。時有詔興屯,廷弼言遼多曠土,歲於額軍八萬中以三分屯種,可得粟百三十萬石。帝優詔褒美,命推行于諸邊。邊將好搗巢,輒生釁端。廷弼言防邊以守為上,繕垣建堡,有十五利,奏行之。歲大旱,廷弼行部金州,禱城隍神,約七日雨,不雨毀其廟。及至廣寧,逾三日,大書白牌,封劍,使使往斬之。未至,風雷大作,雨如注,遼人以為神。在遼數年,杜饋遺,核軍實,按劾將吏,不事姑息,風紀大振。”
  2. 명사》(259권):“四十七年,楊鎬既喪師,廷議以廷弼熟邊事,起大理寺丞兼河南道禦史,宣慰遼東。旋擢兵部右侍郎兼右僉都禦史,代鎬經略。未出京,開原失,廷弼上言:「遼左,京師肩背;河東,遼鎮腹心;開原又河東根本。欲保遼東則開原必不可棄。敵未破開原時,北關、朝鮮猶足為腹背患。今已破開原,北關不敢不服,遣一介使,朝鮮不敢不從。既無腹背憂,必合東西之勢以交攻,然則遼、沈何可守也?乞速遣將士,備芻糧,修器械,毋窘臣用,毋緩臣期,毋中格以沮臣氣,毋旁撓以掣臣肘,毋獨遺臣以艱危,以致誤臣、誤遼,兼誤國也。」疏入,悉報允,且賜尚方劍重其權。甫出關,鐵嶺複失,瀋陽及諸城堡軍民一時盡竄,遼陽洶洶。廷弼兼程進,遇逃者,諭令歸。斬逃將劉遇節、王捷、王文鼎,以祭死節士。誅貪將陳倫,劾罷總兵官李如楨,以李懷信代。督軍士造戰車,治火器,浚濠繕城,為守禦計。令嚴法行,數月守備大固。乃上方略,請集兵十八萬,分佈靉陽、清河、撫順、柴河、三岔兒、鎮江諸要口,首尾相應,小警自為堵禦,大敵互為應援。更挑精悍者為遊徼,乘間掠零騎,擾耕牧,更番迭出,使敵疲於奔命,然後相機進剿。疏入,帝從之。廷弼之初抵遼也,令僉事韓原善往撫瀋陽,憚不肯行。繼命僉事閻鳴泰,至虎皮驛慟哭而返。廷弼乃躬自巡曆,自虎皮驛抵瀋陽,複乘雪夜赴撫順。總兵賀世賢以近敵沮之,廷弼曰:「冰雪滿地,敵不料我來。」鼓吹入。時兵燹後,數百里無人跡,廷弼祭諸死事者而哭之。遂耀兵奉集,相度形勢而還,所至招流移,繕守具,分置士馬,由是人心複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