웅포 해전

웅포 해전(熊浦海戰) 또는 웅천 해전(熊川海戰)은 1593년 이순신삼도수군통제사가 되기 전, 원균경상우수영 함대와 이억기전라우수영 함대와 연합하여 왜군 100여 명을 사살한 전투이나, 이 해전에서 조선군 배 2척이 전복되었다.

웅포 해전
임진왜란의 일부
날짜1593년 3월 12일(음력 2월 10일) ~ 4월 7일(음력 3월 6일)
장소
결과 조선군의 승리
교전국
Flag of the king of Joseon.svg
Toyotomi mon.png
지휘관
이순신
이억기
원균
구와나 치카카츠  

승패에 관한 이견편집

한국에서는 수많은 적선을 침몰시켰다고 주장함으로 보아 한국이 이겼다고 주장하고 있으나 일본에서는 조선 배 2척이 전복됨으로 보아 일본이 이겼다고 주장하고 있다. 일본은 이순신이 자기가 치른 해전 중 3번의 패전을 경험하였다고 주장하기까지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