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워치콘(영어: Watch Condition, WATCHCON)은 한국과 미국의 연합군이 북한의 군사활동을 추적하는 정보감시태세로 5단계 등급으로 이루어져 있다. 워치콘과 별도로 방어준비태세인 데프콘이 있으며, 둘 사이에는 상관 관계가 있다.

목차

단계별편집

  • 5단계 : 일상적인 상황으로 평온한 상태.
  • 4단계 : 일상적인 생활을 하고 있으나 잠재적인 위협이 있어 지속적으로 감시가 필요한 상태. 한국전쟁 휴전협정 체결 이후 지속되고 있다.
  • 3단계 : 국가안보에 중대한 위협이 초래될 우려가 있는 상황으로 적의 상태를 감시하기 위해 정보요원 근무를 현저히 강화한다.
    정보요원(국가정보원, 국군기무사령부)들은 외출과 휴가가 금지되고 비상근무체제로 전환된다.
  • 2단계 : 현저한 위험이 일어날 징후가 보일 때로 정보 전력과 요원이 증강된다.
  • 1단계 : 적의 도발이 명백할 때. 한반도에서는 아직 발령된 적이 없다.

역사편집

대한민국편집

한반도에서 워치콘은 81년부터 운용되었다.

2단계편집

  • 1982년 2월 북한군이 IL-28 폭격기를 전진 배치하고 1개월간 북한 전역에서 공군 훈련을 펼쳤을 때
  • 1996년 4월 5일 판문점에 무장병력을 투입하는 등 정전협정 체제 무력화를 기도했을 때
  • 1999년 6월 서해교전
  • 2006년 10월 북한의 1차 핵실험
  • 2009년 5월 북한의 2차 핵실험 강행과 미사일 발사
  • 2010년 3월 26일 천안함 침몰사건
  • 2010년 11월 연평도 포격사건
  • 2012년 4월 13일 북한의 광명성 3호 발사 준비에 따라 대비로 발령되었다.
  • 2013년 2월 12일 북한의 제3차 핵실험[1]
  • 2013년 4월 10일 북한의 미사일 발사 준비에 따라 발령.[2]
  • 2015년 8월 22일 북한의 연천군 포격사건에 대한 고위층 접촉에 따라 발령.

데프콘과 관계편집

워치콘 2단계와 데프콘 3단계의 상태에는 미국은 한반도에 증원군이 파병되고, 대한민국 국군의 전시작전권을 한미연합사령부에서 행사하게 된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