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천정

거창 원천정(居昌 原泉亭)은 경상남도 거창군 가조면 장기리에 있는, 원천 전팔고(1540∼1612) 선생이 후배양성에 전념하기 위해 지은 정자이다. 1997년 12월 31일 경상남도의 문화재자료 제251호로 지정되었다.

거창 원천정
(居昌 原泉亭)
대한민국 경상남도문화재자료
종목문화재자료 제251호
(1997년 12월 31일 지정)
수량3동
관리죽산전씨원천공파문중
주소경상남도 거창군 가조면 장기리 778번지
정보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개요편집

원천정은 원천 전팔고(1540∼1612) 선생이 후배양성에 전념하기 위해 지은 정자로, 임진왜란(1592) 때 의병들의 비밀모의 장소로 이용하기도 하였다.

조선 선조 20년(1587)에 처음 지은 정자는 양쪽에 방을 1칸씩 만들고 가운데 마루를 2칸으로 한 4칸짜리 목조기와집이었는데, 숙종 10년(1684) 낡은 것을 후배들이 고치면서 구조를 변경하였다. 현재는 앞면 4칸·옆면 1칸 규모이며, 지붕은 옆면에서 볼 때, 사람 인(人)자 모양인 맞배지붕으로 꾸몄다. 왼쪽으로 마루 2칸·오른쪽으로 방 2칸을 들였고 방 앞에 난간을 설치하였다.

정자에는 서숙이 인조 14년(1636)에 지은 『원천정사기』와 숙종 10년(1684)에 임동익이 지은 『원천 정사 중창 상량문』, 정온, 조경, 오장 세 사람이 지은 시가 걸려 있다.

각주편집


참고 문헌편집

  • 원천정 - 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