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선 (윤리학)

위선(영어: hypocrisy) 은 미덕이나 선을 표면적, 외관상으로 보여주나 실제적, 내면적 모습은 그렇지 못한 것을 말한다. 이 표현은 윤리적, 종교적인 사람의 본질을 폭로하거나 드러내는 데에 많이 사용된다. 이것은 한 사람이 다른 사람에 대하여 공격을 하거나 반격을 할 때에 사용되기도 한다.

종교적 위선[1]편집

기독교에서는 예수 그리스도가 바리새인들에게 격노하며 정죄하는 대표적인 표현으로 사용하였다. 이것은 종교적으로 율법을 들이밀 때, 자신에게는 긍휼을 말하지만 남에게는 엄격한 형벌을 가하는 이중적 잣대를 가하는 행위를 의미한다. 즉, 자신이 지킬 수 없는 율법을 다른 사람들에게 요구하는 것을 위선이라고 정의한다.

이사야서 29장에는 위선의 죄에 대하여 언급하였다. 이것은 기독교에서 입으로만 주여 주여 하나, 마음이 떠난 상태를 의미한다.[2]

이슬람교에서는 위선죄가 최악의 중죄 중의 하나이다.

정치적 위선[3]편집

대중적 지지를 호소하는 대다수의 정치인들에게서 인기몰이를 하기 위해서는 위선적인 태도에 대하여 간과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하지만, 국가부패지수를 감안할 때 위선적 정치인이 많은 국가일 수록 국가부패는 심함을 나타낸다. 정치적 위선은 주로 내로남불이라는 속어로 사용된다.

위선자편집

위선은 주로 위선적인 행동을 하는 자들의 행동을 지적할 때 사용된다. 이러한 행동을 많이 하게 되면 위선자라는 불명예를 얻게 된다. 위선자가 주는 사회적 공분은 국가의 건전성에 매우 위험하다. 이런 경우 위선자들이 없는 사회를 공정한 사회라고 부르기도 한다.

각주편집

  1. “왜 모든 그리스도인들은 위선자인가? 진정 모든 그리스도인들은 위선자인가?”. 2020년 7월 11일에 확인함. 
  2. “위선의 죄 (이사야 29장 13절)”. 2020년 7월 13일에 확인함. 
  3. 지면보기, 입력 2019 09 07 00:20 수정 2019 09 07 01:30 652호 31면 (2019년 9월 7일). “[선데이 칼럼] 정치의 세계에서는 위선도 필요하다”. 2020년 7월 11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