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위키백과:오늘의 알찬 글/항성

항성

항성(恒星) 또는 붙박이별플라스마 상태의 기체로 이루어진 스스로 빛을 내는 천체이며, 태양도 항성에 속한다. 항성은 자체를 구성하는 기체가 중심부에서 핵융합 반응을 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에너지를 방출함으로써 빛을 내게 된다. 그리고 이 과정에서 헬륨에서 에 이르는 원소들이 만들어진다. 항성은 성간 물질에서 밀도가 높은 지점인 분자 구름이 수축하는 과정에서 만들어지는데, 처음으로 만들어지는 원시별의 질량에 따라 항성의 운명이 결정된다. 질량이 태양과 비슷한 별들은 적색 거성 단계를 거쳐 백색 왜성으로 변하지만, 질량이 태양보다 무거운 별들은 초신성 폭발을 거쳐 중성자별이나 블랙홀로 변한다.

항성의 분광형과 밝기, 표면 온도를 측정하면 항성의 나이와 질량, 화학적 조성 등을 알 수 있다. 분광형과 표면 온도를 기준으로 항성을 분류한 것이 헤르츠스프룽-러셀 도표인데, 이를 통하여 항성의 나이와 진화 단계를 더 쉽게 알 수 있다.

항성은 항상 혼자 있는 것이 아니라, 두 개 이상의 항성이 중력에 의해 묶여 있는 때도 있다. 이러한 경우를 쌍성 또는 다중성계라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