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유니버설 스튜디오 코리아

유니버설 스튜디오 코리아(영어: Universal Studio Korea)는 대한민국 경기도 화성시 남양읍에 조성 예정인 시설물이다.

계획편집

2005년 미국 유니버설 스튜디오측에서 유니버설 스튜디오 리조트 코리아 사업 (USKR)을 첫 검토하기 시작한 이후 부산광역시, 인천광역시 청라지구, 경기도 안산시, 경기도 평택시, 전라남도 보성군, 충청남도 아산시, 충청북도 음성군이 리조트 후보지로 경합을 벌였으나 2007년 사업계획에서 경기도 화성시에 본 테마파크를 건설하는 것으로 확정되었으나, 토지계약문제로 한때 무산되었다.[1][2][3][4]

해당 사업은 경기도 화성시 남양읍 신외리 송산그린시티 동쪽 435만m2 부지에 아시아 최대규모의 유니버설 스튜디오를 조성하는 사업으로 유니버설 스튜디오 재팬의 약 7배규모, 유니버설 스튜디오 싱가포르의 약 6배 규모로 지어지는 것으로 알려졌다.[5] 당초에 2014년 개장을 목표로 산업은행, 신한은행, 포스코, 롯데자산개발을 비롯한 15개 회사가 컨소시엄을 구성하여 건설하려고 계획을 잡았으나, 해당 부지의 소유주인 한국수자원공사와 컨소시엄간의 토지 가격 입장차가 좁혀지지 못하였고, 결국 개장이 2016년으로 미뤄져서야 5000억원에 협상이 타결되었다. 처음 한국수자원공사와 시행사가 제시한 토지 가격은 각각 6000억과 1500억원이었다. 유니버설 스튜디오 컨소시엄의 투자총액은 3조원 규모이며, 유니버설 스튜디오가 개장될 경우 연간 1500만명의 국내외 관광객 유치가 기대되고 1만여개 이상의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알려졌다.[6]

결국 대한민국에서의 설치문제 난항으로 유니버설 스튜디오 코리아 대신, 중화인민공화국 베이징유니버설 스튜디오 베이징을 2019년까지 개장하는 계약이 세워졌으며, 계약 내용에 따르면 테마파크 설립을 위한 합자회사가 세워지며 테마파크는 건축면적 200만m2 규모로 꾸며지고 500억위안의 자본이 투입될 예정이다.[7]

하지만 박근혜 대통령의 공약에 포함됨에 따라 재추진된 가운데, 경기도화성시 한국수자원공사가 사업에 뛰어들면서 송산그린시티 국제테마파크의 우선협상대상자로 다시 재지정되면서 사업 진행에 탄력을 받게 되었다.[8] 그러나 2017년 1월 16일 무산되었다.[9] 2019년 들어 2026년에 1단계 개장을 목표로 재추진 중이다.[10]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유니버설 스튜디오 부산진출 검토”. 연합뉴스. 2004년 11월 24일. 2011년 8월 6일에 확인함. 
  2. “유니버설 테마파크 후보지 ‘3파전’ 보성,아산,음성 유력”. 한국경제. 2006년 4월 3일. 2011년 8월 6일에 확인함. 
  3. “화성시, 유니버설스튜디오 유치 경축 '트리장식'. 뉴시스. 2007년 12월 11일. 2011년 8월 6일에 확인함. 
  4. “美유니버설, 청라지구에 30억弗 투자”. 서울경제. 2006년 4월 11일. 2011년 8월 6일에 확인함. [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
  5. “김문수 "화성 유니버설스튜디오는 세계 최고". 노컷뉴스. 2010년 3월 23일. 2011년 8월 6일에 확인함. 
  6. “화성 유니버설스튜디오사업 본격 추진”. 연합뉴스. 2011년 7월 7일. 2011년 8월 6일에 확인함. 
  7. “베이징 2019년에 유니버설 스튜디오 테마파크 개장”. 가야하 정보마켓. 2015년 9월 16일. 2015년 12월 25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5년 9월 16일에 확인함. 
  8. “유니버설 스튜디오 5년 뒤 화성에 연다”. 중앙일보. 2015년 12월 23일. 2015년 12월 25일에 확인함. 
  9. 김희준 (2017년 1월 16일). “수자원公, 유니버셜스튜디오 협상 무산…"테마파크사업 지속". 뉴스1. 2019년 9월 9일에 확인함. 
  10. 김경태 (2019년 7월 30일). '4조6천억' 화성 국제테마파크 재추진 첫발…투자협약 체결”. 연합뉴스. 2019년 9월 9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