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복 (안단후)

유복(劉福, ? ~ 기원전 87년)은 전한 중기의 관료이자 제후로, 조경숙왕의 아들이다.

행적편집

무제 때 안단(安檀侯)에 봉해졌다.

무제 후2년(기원전 87년)[1], 상산태수 재임 중 황제를 저주한 혐의를 받아 고문받다가 죽었다.

출전편집

각주편집

  1. 왕자후표에는 후3년, 즉 후원 3년으로 기록되어 있으나, 해당 연호는 2년까지만 쓰였다. 후2년의 오기로 여겨진다.
선대
(첫 봉건)
전한의 안단후
? ~ 기원전 87년
후대
(봉국 폐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