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유응부(兪應孚, ? ~ 1456년)는 조선의 무신이자 한 사람이다. 자는 신지, 호는 벽량, 시호 충목(忠穆), 본관은 기계이다. 포천 출신. 키가 남보다 크고 얼굴 모양은 엄숙했으며, 씩씩하고 용감해 활을 잘 쏘아 세종과 문종이 모두 사랑하고 소중히 여겼다.

성품편집

효성이 지극해 집이 가난했으나 어머니를 봉양하는 준비는 부족함이 없었다. 사 생활은 지극히 청렴해 벼슬이 재상급(宰相級)의 2품 관직에 있으면서도 거적자리로 방문을 가리웠고 고기 반찬 없는 밥을 먹었다. 또 때로는 양식이 떨어지기도 하니 처자가 이를 원망했는데, 그가 죽던 날 그 아내가 울면서 길가는 사람에게 말하기를 “살아서도 남에게 의지함이 없었는데 죽을 때는 큰 화를 입었구나.”고 하였다.

활을 잘 쏘고 학식이 깊어 세종·문종의 사랑을 받았다. 기골이 장대하고 효성이 지극했으며 재상급인 종2품에 이르러서도 끼니를 거를 정도로 청렴결백하였다. 무장이면서 학문에 뛰어나 절의파 학자로 알려졌다.[1]

사후편집

시조 3수가 전한다. 숙종 때 병조판서에 추증되었다. 과천(果川)의 민절서원(愍節書院), 홍주(洪州)의 노운서원(魯雲書院) 등에 배향되었다.[1]

각주편집

같이 보기편집

참고 자료편집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