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우티케스주의

(유티키안주의에서 넘어옴)

에우티케스주의그리스도론에 관한 콘스탄티노폴리스의 에우티케스(380 - 456)의 사상을 가리킨다.

그리스도의 본질에 관한 에우티케스주의자들의 견해

개요편집

네스토리우스를 단죄한 에페소 공의회 세대이자 알렉산드리아의 치릴로의 열렬한 지지자였던 콘스탄티노폴리스의 수도원장 에우티케스는 네스토리우스주의를 격렬히 반대하면서 치릴로의 단일본성 이론을 극대화했다. 에우티케스는 그리스도 안에서의 신성과 인성의 일치를 강조하면서 강생한 그리스도 안에 처음에는 두 본성이 있다가 인성은 마치 바다에 떨어지는 물방울이 바다에 녹아버리듯 신성에 흡수되어 신성만 남는다고 주장했다.[1] 그래서 신성 하나만 남아있다고 해서 이 주장을 단성설(單性說)이라고 부른다.[2]

에우티케스주의를 단죄하기 위해 451년 칼케돈 공의회가 소집되어 칼케돈 신경이 반포되었다. 에우티케스주의 배척은 또한 오리엔트 정교회와의 분열을 가져왔다.

각주편집

  1. 김상재 기자 (2001년 7월 8일). “[세계교회사 100대 사건 - 역사의 현장을 찾아서] (22) 강도회의와 칼체돈공의회”. 《가톨릭신문》. 2017년 11월 17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7년 11월 17일에 확인함. 
  2. 이창훈 기자 (2011. 04. 03). “교회사 속 세계 공의회(8) 칼케돈 공의회(상)(451년)”. 《가톨릭평화신문》. 2017년 11월 17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7년 11월 17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