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유항 한수 묘역(柳巷 韓脩 墓域)은 경기도 파주시 진동면 서곡리에 있는, 고려시대 문신인 유항 한수(柳巷 韓脩, 1333~1384)의 묘이다. 2003년 4월 21일 경기도의 기념물 제187호로 지정되었다.

유항한수묘역
(柳巷韓脩墓域)
대한민국 경기도기념물
종목기념물 제187호
(2003년 4월 21일 지정)
수량일원
주소경기도 파주시 진동면 서곡리 산87
정보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개요편집

고려시대 문신인 유항 한수(柳巷 韓脩, 1333~1384)의 묘이다. 한수의 자는 맹운(孟雲), 호는 유항(柳巷), 본관은 청주(淸州)이며 밀직부사를 역임한 공의(公義)의 아들이다. 충목왕 3년(1347) 어린나이로 과거에 합격하였고 충정왕 때 정방의 필도지에 임명되었다. 공민왕 2년(1353) 전의주부로 기용되어 다시 필도지가 되고 이어 전리좌랑, 성균사예, 비서소감, 병부시랑, 국자 감좨주 등을 두루 거쳤다. 1361년 홍건적의 침입으로 왕이 안동으로 피난할 때 호종하였으며 귀경 후 사복시판사로 있다가 좌대언으로 승진하였다. 1365년 신돈(辛旽)이 정권을 장악하자 왕에게 “그가 바른 사람이 아니니 멀리할 것” 이라고 아뢰었다가 예의판서로 폄직되고 얼마 뒤 관직에서 물러났다. 1371년 신돈이 주살되자 다시 부름을 받아 이부상서, 수문전학사로 발탁되고, 곧 전선(銓選)을 관장하는 요직인 승선에 임명되었다. 계속해서 우왕대에 우문관대제학, 동지밀직, 상호군 등을 지냈다. 그러나 공민왕 시해 에 관련된 한안(韓安)의 친척이라는 이유로 잠시 유배 생활을 하기도 하였다. 1378년 배 소에서 돌아와 상당군(上黨君)에 봉해지고 수 충찬화공신이 되었다. 이어 청성군(淸城君)에 개봉되고 1383년 광정대부 판후덕부사에 이르렀으며 사후 영의정에 추증되었다.

묘역은 종중 묘역으로 한수의 아버지인 한공의(韓公義, 1307~1365)묘역과 형제인 한리(韓理, 1337~1417) 묘역이 인근에 함께 조성되어 있다. 묘역은 부인 안동 권씨와 쌍분으로 조성되어 있으며 봉분 앞에 각각 묘비 1기씩을 조성하고 그 아래로 장명등을 각각 1기씩 설치하였다 장명등을 사이로 중앙에 상석과 향로석이 있으며 그 아래 양 쪽으로 문인석 4기와 망주석 2기가 나란히 배치되 어 있다. 상석 옆으로 근래에 새로 세운 묘비가 있을 뿐 다른 석물들은 원래 그대로 보존되어 있다. 석물 들의 형태는 전형적인 고려시대 양식을 따르고 있다.

같이 보기편집

참고 문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