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현경대한민국의 한국장애인수영연맹 사무국장이다. 7세 정도의 지능을 가진 자폐증 아들 김진호를 '맞춤 교육'을 통해 2002년 부산 아시아·태평양장애인경기대회에 국가대표로 참가해 2관왕에 오르게 했다.[2] 2010년 10월1일 MBC TV기분 좋은 날’을 통해 바둑, 클라리넷 등에서 수준급의 실력을 보여주기도 했다.[3]

유현경
성별여성
국적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자녀김진호[1]

수상편집

  • 2003년 제19회 장한어버이상

저서편집

  • 《진호야 사랑해》ISBN 9788990785992
  • 《자폐아는 특별한 재능이 있다》ISBN 9788975274213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