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육군미술전람회

육군미술전람회(陸軍美術展覽會)는 일제 강점기 말기에 전쟁 분위기 고취를 위해 일본에서 개최된 미술 전시회이다.

개요편집

1943년 3월 5일부터 3월 14일까지 열흘 동안 개최되었다. 일본 육군의 제36회 육군기념일을 기념하기 위한 목적이었다.

육군미술협회가 주최하고, 일본 육군성 보도부가 후원하였다. 개최 장소는 도쿄미쓰코시 백화점이었다.

참가자편집

조선인 화가로는 서양화가 김인승이 《유기헌납(鍮器獻納)》이라는 제목의 작품을 출품했다. 이 작품은 당시 태평양 전쟁 지원을 위하여 가정마다 놋그릇을 헌납하자는 유기헌납 운동이 일어나자 이를 지지하기 위해 그려진 것이었다.

김인승의 작품에 대하여 다음과 같은 당대의 평가가 있었다.[1]

반도의 민중에게 조상으로부터 전하여 온 유기처럼 중요한 것은 없을 터이지요. 어느 의미로는 훌륭한 재산이고 가보이기도 합니다. 그러나 황군의 필승을 기원하여 마지 않는 반도 내 신민은 이런 것마저 기쁜 낯으로 헌납하고 있는 것입니다. 작자는 그 빛나는 정신에 감격하여 채관(彩菅)에 열의를 부었습니다.

참고자료편집

  • 친일인명사전편찬위원회 (2004년 12월 27일). 《일제협력단체사전 - 국내 중앙편》. 서울: 민족문제연구소. 745~746쪽쪽. ISBN 8995330724.  |id=에 templatestyles stripmarker가 있음(위치 1) (도움말)

각주편집

  1. 조은정 (2005년 3월 16일). “6. 미술가와 친일 2 - 유채 : 《조선미전》과 친일미술인”. 컬처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