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체의 길조긍하 각본, 감독의 1959년 흑백 영화이다. 이 작품은 신파적인 소재로서, 이른바 통속물(通俗物)에 속한다고 하겠으나, 대중들에게는 상당한 설득력을 가지고 있다. 때문에 흥행에서도 대성공을 거두었다.

Picto infobox cinema.png
육체의 길
감독조긍하
제작김형근
각본조긍하
출연김승호, 김지미, 최무룡, 이경희
음악정윤주
촬영김덕진
편집김희수
국가한국

줄거리편집

화목한 가정의 가장인 한 사나이(김승호)가 깡패의 앞잡이가 된 가련한 여인을 (김지미) 동정한 나머지 그녀를 사랑하게 되고, 그녀와 더불어 유랑(流浪)서커스단의 일원으로 전전하다가 끝내 여인이 죽자, 자신도 폐인이 되다시피 한다. 세월이 흘러서, 폐인이 된 몸을 끌고, 자기가 살던 화목했던 집을 찾으나, 차마 발을 못 들여놓고 먼발치에서 집안의 동정만 살핀다. 사랑하던 아내와 장성한 자식들의 모습을 볼 때, 한편으론 가슴이 메어지는 것 같은 아픔이 오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흐뭇한 감회를 불러 일으킨다. 그는, 자신의 잘못 산 인생을 참회하는 눈물을 흘리며 정처없는 방랑의 길로 발을 옮긴다.

출연편집

같이 보기편집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육체의 길" 항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