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윤공흠(1904~?)은 일제 강점기화북조선독립동맹에서 활동하던 독립운동가이자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정치인이다.[1] 1956년 8월 조선노동당 전원회의 당시 8월 종파사건을 일으킨 주동자 중의 한 사람이다.

일제 강점기중국으로 건너갔다. 그 후 중국의 화베이(華北) 지방에서 김두봉, 최창익, 김무정 등에 의해 결성된 화북조선독립동맹에 가담하여, 의 일원으로 활동했다.[1]

1945년 8·15해방이 되자 귀국했으며, 1946년 8월 북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중앙위원이 되었다. 1948년 9월 북한 내각이 성립되자 이에 참여하였다.

1952년 11월 내각 재정상에 임명되고.[1], 1954년 3월 내각 상업상으로 자리를 옮겼다.[1]

1956년 8월 조선로동당 전원회의에서 김일성에 대한 개인숭배를 비판하고 '중공업우선, 경공업과 농업의 동시발전' 노선에 대하여 공개적으로 반대했다.[1] 회의직후 그는 서휘, 이필규 등과 함께 조선노동당 당중앙위원직과 당적이 박탈되었으나, 소련 등 외부의 간섭으로 곧이어 열린 동년 9월의 북한 전원회의에서 당적이 복구되었다. 그러나 이 사건 직후 중국으로 망명한 것으로 알려졌다.[1]

1962년 주 북한 동독 대사 쿠르트 슈나이데빈트(Kurt Schneidewind)는 동독 외무성에 보내는 1962년 6월 2일자 보고문에서, 주 북한 체코슬로바키아 공화국 대사 코후섹(Kohousek)이 "1956년 당에서 축출된 후 중국으로 이주한 전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위원이 중국 정부에 의해 북한 첩보기관에 넘겨졌다"라는 사실을 자신에게 통지했다고 언급하였는데, 이 위원이 누구인지 명시되지 않았으나, 윤공흠인 것으로 추측된다. 1958년 양강도당위원장으로 있던 그의 처 조영도 숙청되었다.

관련 항목편집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