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윤필용 사건1973년 당시 수경사령관이던 윤필용 소장이 이후락에게 "각하의 후계자는 형님이십니다. 김춘추도 당나라에 갔다 와서 왕이 되지 않았습니까?" 라고 말해서 불거진 사건이다.[1] 윤 사령관과 그를 따르던 장교들은 쿠데타를 모의했다는 혐의로 처벌됐다. 하나회가 세간에 처음으로 등장한 사건이기도 하다.

참고편집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