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하영 (1867년)

윤하영(尹夏榮, 1867~1915년)은 조선 말기의 문신이다.

생애편집

본관은 해평(海平)이며 윤승구(尹升求)의 아들이다. 1894년 식년시에 병과로 급제하여 파격적으로 16일 만에 수찬·부교리에 임명되었다.

그 뒤 독립협회 운동, 특히 1898년 이후 윤치호 등이 독립협회를 주도하여 활발하게 민권운동을 하던 시기에 적극 참여하여 총대위원(總代委員) 등으로 선출되어 의회 설립 운동을 하였다. 그해 11월 4일 중추원의관 선출을 하루 앞두고 수구파 조병식(趙秉式) 등이 독립협회 회원들이 공화정치를 하려 한다고 고종을 속여 그를 포함한 중요 회원 17명을 체포하였다.

그러나 정부는 만민공동회의 시위로 그들을 석방하였고, 중추원의관도 임명하였는데 그도 그중에 포함되었다. 대한제국 중추원 의관들이 정부 대신 후보자 11명을 선출하는 데에는 참석하지 않았지만, 역적의 혐의를 받고 일본으로 망명한 박영효를 소환하여 법부에서 그의 죄의 유무를 재판하자고 할 때에는 고발위원으로 선정되었다.

독립협회가 해산된 뒤 정부 인사와 몰래 통하여 광무 연간에 부사과·시독관·장례원 상례(掌禮院相禮)를 지냈다.

1906년 보부상 단체인 공진회의 평의원이 되어 회장 이준과 함께 이유인(李裕寅)·구본순(具本淳)을 혹세무민하는 자라 하여 평리원에 송치하였다가 체포되었다.

2008년 민족문제연구소친일인명사전에 수록하기 위해 정리한 친일인명사전 수록예정자 명단 관료 부문에 선정되었다.

가족 관계편집

  • 증조부 : 윤치헌(尹致獻)
    • 조부 : 윤병선(尹秉善)
      • 아버지 : 윤승구(尹升求)
      • 어머니 : 원주원씨, 원재항(元在恒)
        • 아들 : 윤영섭(尹英燮)- 자손이 없는 형, 윤구영(尹九榮)에 양자(養子)
          • 손자 : 윤장노(尹長老), 윤명노(尹明老)
        • 아들 : 윤만섭(尹萬燮)
          • 손자 : 윤상노(尹尙老), 윤기노(尹機老), 윤항노(尹姮老)
        • 매재 : 안동인, 김면근(金冕根)
          • 외조카 : 김병숙(金炳淑)
          • 외조카 : 김병협(金炳協)
          • 외조카 : 김병찬(金炳贊)

참고 자료편집

  • 고종실록(高宗實錄)
  • 문품안(文品案)
  • 구한국관원이력서(舊韓國官員履歷書)
  • 속음청사(續陰晴史)
  • 이준선생전(李儁先生傳, 柳子厚, 東方文化社, 1947)
  • 독립협회연구(獨立協會硏究, 愼鏞廈, 一潮閣, 1976)
  • 윤하영(尹夏榮) - 한국학중앙연구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