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을밀대(乙密臺)는 평양시 중구역 금수산 을밀봉 밑에 있는 6세기 중엽 고구려 평양성 내성의 북쪽장대로 세워진 정자이다. '을밀대'란 이름의 유래를 보면, 먼 옛날 '을밀선녀'가 기막힌 이곳의 경치에 반해 하늘에서 내려와 놀았다는 설화와 을지문덕 장군의 아들 을밀 장군이 이곳을 지켜 싸웠다는 이야기가 전해지고 있다. 지금의 정자건물은 조선 숙종 40년(1714)에 축대를 보수하면서 고쳐 지은 것이고 1930년대강주룡의 고공농성을 한 곳 으로 유명하며, 최근 1960년에 개수를 한 바 있다.

을밀대
(乙密臺)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국보
종목 국보 제19호
시대 고구려
주소 평양시 중구역 경상동 금수산

구조를 보면, 높이 11m의 축대 위에 세워졌는데 정면 3칸(7.46m), 측면 2칸(5.29m)의 단층 합각지붕으로 되어 있다. 기둥은 1m 정도의 4각 돌기둥을 밑부분에 받치고 그 위에 흘림기둥 이어 세우는 식으로 하여 비바람을 피하도록 했다. '평양팔경'의 하나로서 '을밀대의 봄놀이'가 꼽힐 정도로 경치가 수려하다.

갤러리편집

같이 보기편집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