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응용통계학(應用統計學, applied statistics)은 통계학의 다양한 응용으로 농업에서 시작하여 최근에는 의학 분야가 가장 활발하지만 사회에서 발생할 수 있는 탐문조사나 여론조사, 교육 및 심리학, 환경 및 기상, 품질 및 신뢰성 공학, 경영정보, 패턴인식, 빅데이터 등 많은 분야에 응용되고 있는 학문으로 통계적 방법의 개발과 응용을 다룬다.[1]

개요편집

통계학은 처음부터 수학과 직접 관련이 있었던 것은 아니었으나 이 학문에 오차 이론이 도입되면서 확률론과 해석학이 중요한 이론적 배경이 되었고 대수학도 한 역할을 하였다.

통계는 모든 분야에서 데이터를 모아 분석해 가장 올바르고 빠른 답을 알려주는 실용적인 학문이다. 과학적 의사결정의 근거가 되기에 현대 비즈니스맨이 지녀야 할 최강의 무기로도 불리고 있다. 통계학의 기초에 대한 논쟁들이 격렬하긴 했지만 통계학의 수용은 수학적인 방법론의 응용이 의심할 여지없이 핵심으로 등장하게 되었다. 이것이 현재까지 다양한 방법으로 응용이 가능한 응용통계학의 시작이 되었다.[2]

응용통계학의 변화편집

응용통계학의 변화를 통해 알 수 있는 것으로 확률이 이론화 되기 시작한 것은 프랑스의 B.파스칼, P.페르마 등이 17세기 중엽 도박 문제에 관한 의견 교환에서였다. 도박의 확률을 수학적으로 다루면서 만들어진 것이다. 그 후 베르누이 일가 및 J.L.라그랑주 등에 의해 진전되다가 다시 통계학에 응용되었다. 현재는 추계학(推計學)으로 발전했다. 이후, 정보통계학, 계산통계학, 수리통계학 등으로 변화하였지만 특정 학문과 융합하여 경영통계학, 의료통계학, 농업통계학 등의 다양한 응용이 가능하게 되었다.[1]

통계적 가설편집

통계적 가설은 통계학에서 사용하는 용어로, 하나의 특정 주장을 모수를 이용해 나타낸 형태를 지칭한다. 가령, '미국 성인여자의 신장은 크다'는 통계적 가설이 될 수 없다. 하지만 '미국 성인여자의 평균신장은 180cm이다.'는 통계적 가설이 될 수 있다. 평균신장은 여기서 모집단 특성을 나타내는 모수의 역할을 수행한다. 통계적 가설은 귀무가설과 이와 반대에 있는 대립가설로 나타낸다.[3][1]

각주편집

  1. “수학적 확률”. 시사위크. 2016년 5월 5일. 2018년 4월 8일에 확인함. 
  2. “인간적인 통계지표 위한 ‘주관의 객관화’”. 시사위크. 2017년 12월 14일. 2018년 4월 8일에 확인함. 
  3. 상계서 p,370

함께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