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경순 (1869년)

이경순(李慶淳, 1869년 ~ 1928년)은 대한제국 독립운동가이다. 호(號)는 과촌(果村).

이경순
李慶淳
조선국 경기도 파주군 예하 군서기관
(朝鮮國 京畿道 坡州郡 隸下 郡書記官)
임기 1891년 2월 15일 ~ 1896년 5월 15일
군주 조선 고종 이형
섭정 총리대신 김홍집(前)
영선군 이준(前)
왕세자 이척(前)
총리대신 박정양(前)
총리대신 김홍집(前)
신상정보
출생일 1869년
출생지 조선 경기도 과천군 과천면
사망일 1928년 (향년 60세)
사망지 일제 강점기 평안남도 평양
거주지 일제 강점기 경기도 과천군 과천면
경력 대한제국 항일 의병장 활약
정당 무소속
별명 호(號)는 과촌(果村)
종교 유교(성리학)
서훈 2013년 3월 1일 대한민국 건국훈장 애족장 추서

생애편집

주요 이력편집

경기도 과천군(果川郡) 과천면에서 출생하였으며 지난날 한때 경기도 시흥군 안양면에서 잠시 유아기를 보낸 적이 있고 그 후 경기도 과천군 남면에서 잠시 유년기를 보낸 적이 있는 그는 1891년 2월에서 1896년 5월까지 조선국 경기도 파주군 군서기관 직책을 지낸 후 1908년 경기도 과천·경기도 광주 일원에서 윤치장 의진(尹致章 義陣)과 연명우 의진(延明祐 義陣)에 소속되어 군자금을 모집하는 등의 활동을 전개하였다. 참고로 윤치장은 경기도 광주(廣州) 출신으로 이미 퇴역병 출신이었다. 1907년 음력 10월경 중군장 오사과(吳司果) 등 부하 70명과 함께 광주·과천 일원에서 활동하였다. 윤치장의진은 11월 20일 경 광주군 청계산(淸溪山)에서 일본 순사대와 교전하였고, 1907년 음력 12월경 광주군 목동에서 일본군 기병대와 접전을 치른 끝에 부하 8명을 잃었다. 1908년 음력 2월 중군장 오사과 외 2명으로 하여금 광주군 언주면(彦州面)에 사는 박승호(朴勝浩)에게서 군자금 100원을 모집하고, 그를 의병에 입대하도록 하였다. 또 박승호에게 돈 40원을 주어 경성(京城)에 가서 탄약을 구입해 오도록 명하였는데, 결국 박승호는 1908년 10월 11일 경기도 양주에서 체포되었다. 하여 이경순은 1908년 정월 의병장 윤치장의진에 들어가 활동하였다. 또 의병장 연명우의 운량관(運糧官)이 되어 과천·광주 등지에서 군수전을 모집하는 등의 활동을 하다가 연로한 어머니가 심려되어 귀향했다가 끝내 체포되었다. 결국 이경순은 1908년 4월 초 1일 순사에게 체포되어 소위 내란죄(內亂罪)로 기소되어 1908년 7월 31일 평리원에서 징역 10년형을 받고 옥고를 치렀다. 1918년에 만기출감하여 결국 평안남도 평양에 은둔 거주하였으며 1년 후 1919년 3.1 대한 독립 만세 운동을 평안남도 평양에서 참가하였다.

사후편집

대한민국 정부에서는 고인의 공훈을 기리고자 2013년 3월 1일을 기하여 대한민국 건국훈장 애족장을 추서하였다.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