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교 (고려)

이교(李嶠, ? ~ 1361년)은 고려 말의 문신이다. 본관은 고성(固城), 호는 도촌(桃村), 자는 모지(慕之)이다. 행촌 이암의 동생이자 이존비의 손자이며 이조년(李兆年)은 그의 장인이었다.

이교 (고려)
사망1361년
거주지고려
성별남성
국적고려
별칭자는 모지, 호는 도촌
학력한학 수학
직업문신, 학자
종교유교(성리학)
부모아버지 철원군 이우, 어머니 박씨
배우자성주이씨
친척이암의 동생, 이조년의 사위, 이존비의 친손자, 박지량의 외손

생애편집

판밀직사사 감찰대부(判密直司事監察大夫)인 이존비(尊庇)의 손자이며, 철원군(鐵原君) 우(瑀)의 아들이다. 행촌(杏村) 이암(李嵒)이 그의 형이다. 판삼사사(判三司事) 박지량(朴之亮)의 외손이고, 충혜왕의 배향공신인 정당문학 이조년의 사위이다.

이들의 가문은 왕실과 혼인할 수 있는 누대공신재상지종(累代功臣宰相之種) 문벌가였고, 조선건국에도 많은 공헌을 하면서 조선초기와 중기에 이르기까지 많은 문관과 무관을 배출하면서 조선의 명족이 되었다. 충숙왕 때 문과에 급제하고, 1357년 공민왕 때 형부상서로서 천추사(千秋使)가 되어 원나라에 다녀오기도 했으며, 1360년 어사대부로서 전선(銓選)을 관장하였다.

경상남도 고성군에는 그와 그의 형의 공적을 기리는 행촌도촌선생유허비(杏村桃村先生遺虛碑)가 남아 있으며, 고성군 문화재 제219호로 관리되고 있다. 이 유허비는 한 채의 비각안에 두 기의 비가 나란히 같은 모습으로 서 있다.

가족 관계편집

관련 항목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