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기작

이기작(二期作)은 같은 작물을 같은 밭에 심어 1년에 두번 재배하는 것이다. 4계절의 차가 있어 작물의 생육기간이 제한된 온대지방에서는 조생재배와 만생재배를 동시에 하는 형태가 된다.

의 이기작편집

동남아시아에서는 쉽게 이기작이 이뤄지며, 타이완, 중국 남부 에서는 이기작이 가능하다. 최근에는 지구온난화에 따라 대한민국일본에서 이기작 연구가 진행 중이다. 일본에서는 따뜻한 오키나와현 , 가고시마현등에서 이기작이 가능하다

대한민국에서는 과거 우장춘이 한국에서 이기작 연구를 하였으며,[1]

2009년 농촌진흥청에서 이기작에 도전하였다.[2] 일기작이 주로 이루어진 환경에서 이기작을 하면 조기벼는 여름에 햅쌀로 고가에 팔수 있다.[3]

각주편집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