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덕일 (1561년)

이덕일(李德一, 1561년 ~ 1622년)은 조선의 무신이다. 자는 경이, 호는 칠실, 본관은 함평.

생애편집

어려서부터 문학으로 이름을 떨쳤으며, 1592년 임진왜란이 일어나자, 무과에 응시하여 급제하였다. 1597년 정유재란 때 피란민을 모아 의병을 조직하여 삼도수군통제사 이순신의 막하로 들어갔다. 정유재란이 끝난 후 절충장군이 되었다. 광해군 때 국정이 문란해짐을 보고 한탄하는 시조 28수를 지어 애타는 심정을 노래하였다.

그의 본관은 함풍이요.

함풍이씨 득관조 : 李光逢(이광봉)
(관작 : 고려 충숙왕조위 삼사사, 벽상삼한상중대광보국종록대부 좌명공신, 대함풍부원군 )의 12세손 이시다.

저서편집

  • 칠실유고

출처편집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