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이란 민중당(페르시아어: حزب تودۀ ایران‎ 헤즈브에 투데예 이란)은 이란공산주의 정당이다. 1941년 솔레이만 모흐센 에스칸다리를 초대 당수로 창당되었다. 창당 초기 상당한 영향력이 있었으며, 모하마드 모사데그 총리의 앵글로-페르시아 석유공사 국유화 시도 때 중요한 역할을 했다. 1953년 팔레비 2세친위 쿠데타로 모사데그가 실각하고 민중당은 일시 와해되었으나 재결집하여 존속했다. 이란 혁명 이후 이슬람주의 정권에 의해 1982년 활동 금지되었고, 1988년 이란 정치범 학살 때 당원 다수가 학살당하면서 지금도 존재는 하지만 그 영향력은 미미하다.

이란 민중당
حزب تودۀ ایران‎
이념 레닌주의
스펙트럼 좌파
당원  (1983년) 5,000 명 미만
당직자
총비서 나비드 쇼말리
창립자 오십삼인
대변인 모하마드 오미드바르
역사
창당 1941년 10월 2일
예하 부문
중앙당사 독일 독일 베를린
선거연합 진보정당통일전선 (1946년–1948년)
국제 부문
국제조직 공산당-노동자당 국제회의
의석
상원의석
0 / 73
하원의석
0 / 2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