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병기 (1891년)

이병기(李秉岐, 1891년 3월 5일1968년 11월 29일)는 대한민국시조 작가 겸 국문학자이다. 본관은 연안(延安)이고 호는 가람(嘉藍)이며 전라북도 익산에서 출생하였다.

이병기
李秉岐
대한민국의 국방부 정훈국 전사편찬위원장
임기 1950년 10월 1일 ~ 1954년 10월 2일
대통령 이승만
장관 신성모 국방부 장관
장경근 국방부 장관 직무대리
이기붕 국방부 장관
신태영 국방부 장관
손원일 국방부 장관

이름
별명 호(號)는 가람(嘉藍)
신상정보
출생일 1891년 3월 5일(1891-03-05)
출생지 조선 전라도 익산
사망일 1968년 11월 29일(1968-11-29)(77세)
사망지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국적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학력 한성사범학교 졸업
경력 시조 시인 겸 국문학자 및 대학 교수
신문학원 감사
정당 무소속
종교 유교(성리학) → 대종교

생애편집

한성사범학교를 나와 경성 휘문고등보통학교에서 교편을 잡으면서 많은 시조를 발표하였다. 1926년 시조 부흥을 위해서 동아일보에 《시조란 무엇인가》를 발표한 후부터 현대적 감각을 띤 새로운 시조를 짓기 시작하였다. 1939년 《가람 시조집》을 발간하였으며, 또한 문헌학자로서 숨어 있던 많은 고전을 학계에 소개하였다. 광복 후에는 한민족의 고전 문학을 현대어로 고치는 일에 힘썼으며, 전북대학교 문리대 학장·서울대학교 강사·중앙대학교 교수 등을 지냈다.

한국전쟁시 행적편집

1950년 6월 28일 인민군이 서울대에 진입할 때 '인민군의 서울 입성을 진심으로 환영한다'는 대형 플래카드를 손수 정문에 내걸고 직접 환영을 나갔다는 증언이 있다. 국군의 서울 수복 후 좌익학생과 김삼불, 이명선 등과의 친분으로 곤경에 처하여, 고향 전북으로 낙향해 전주 명륜대, 전북전시연합대, 전북대 교수로 전시를 보냈다. 1950년 10월부터 1954년까지 국방부 정훈국 전사편찬위원회의 위원장으로 근무하였다.[1]

학력편집

명예 박사 학위편집

저작편집

  • 저서 《국문학 개설》, 《국문학 전서》 등
  • 대표작 《초》, 《별》, 《냉이꽃》 등

관련 문화재편집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김성칠, 역사 앞에서, 창비, 1993년[쪽 번호 필요]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