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슬람교로 개종한 후의 이본 리들리

이본 리들리(Yvonne Ridley, 영국 잉글랜드 더럼주 스탠리 출생, 1958년 4월23일 - )는 영국의 언론인이다.[1] 그녀는 2001년 9월 아프가니스탄에서 잠입 취재를 하던 도중 탈레반에게 피랍되었다가 풀려난 사건으로 이름이 널리 알려졌다. 2003년 8월 이슬람교로 개종했다.

경력편집

그녀는 영국의 선데이타임즈, 옵저버, 인디펜던트 온 선데이, 선데이 익스프레스 등 유명 신문사에서 일했다. TV와 라디오에까지 진출하여 이라크,아프가니스탄 관련 다큐멘터리 제작에도 참여했다. 피랍에서 풀려난 이후, 그녀는 알 자지라 방송국 영어사이트 총괄책임을 맡기도 했으며, 그 후에는 이란의 테헤란에 기반을 두고 있는 위성방송 프레스TV의 런던 특파원으로 일했다. 그녀는 정치에도 참여하여, 영국 노동당의 이라크전쟁 찬성 등 우경화를 비판하는 존중당에 입당해 2004년 유럽의회 선거와 2005년 영국 총선에 출마하기도 했다.

피랍편집

선데이 익스프레스의 기자로 일하던 중 2001년 9월 아프가니스탄 전쟁 취재를 위해 비밀리에 잠입했다 탈레반에게 납치되어 11일 동안 억류되었다가 풀려났다.

개종편집

그녀는 피랍 중 탈레반의 개종 요구를 거부했지만, 풀려나면 꾸란을 읽겠다는 약속을 했다. 풀려난 이후 그녀는 정말로 꾸란을 읽기 시작했고, 이슬람교가 여성을 무시하는 종교가 아니란 것을 알게 되었다. 그리고 2003년 8월 이슬람교로 개종했다.

참조편집

  1. 《이슬람을 선택한 사람들의 이야기》, 장 후세인, 젠나무민북스, p15, 2012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