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이성덕(李聖德, 1912년 1월 20일 - 1968년 7월 8일)은 일제 강점기 조선의 스피드 스케이팅 선수이다. 평안북도 신의주 출신으로 1932년 전일본 스피드 스케이트 선수권대회에서 500m 1위, 5000m 3위를 기록하였고[1] 1933년 같은 대회에서 500m와 5000m 1위를 달성하여 종합 우승하였다.[2] 1936년 동계 올림픽 스피드 스케이팅에서 전 종목에 출전하였다. 광복 후 대한민국에 정착하여 빙상연맹 이사 등을 역임하다 1968년 별세하였다.[3]

가족편집

각주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