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기 (732년)

이정기(李正己, 732년? ~ 781년?[1])는 당나라 산둥반도 일대 15개 주를 다스린 고구려 출신의 장군이며, 번진 평로치청의 절도사이다. 사후 제나라의 시조로 추존되었다. 본명은 이회옥(李懷玉)이며, 732년 지금의 랴오닝성 차오양에서 태어났다.

일생편집

26세 때 평로절도사 왕현지가 죽자, 그의 아들을 죽이고 고종사촌인 후희일을 절도사로 내세웠다.

762년 당 숙종후희일을 평로절도사로 임명한 뒤에는 성덕절도사 이보신과 연합세력을 구축해 청주(지금의 益都)에서 안록산의 잔당인 사조의의 난을 진압하였다. 이때 당나라의 조정을 돕기 위해 참전한 위구르(Uighur, 廻紇)의 횡포가 심하자, 그는 그들의 수령을 붙들어 기를 꺾음으로써 이후부터는 방자하지 못하게 하였다. 이 때부터 후희일과 함께 평로, 치청, 기주, 제주, 해주, 밀주 일대를 관할하였다.

765년에는 후희일을 몰아내고 평로치청절도사, 해운압신라발해양번등사, 검교공부상서 겸 어사대부, 청주자사가 되었으며 정기(正己)라는 이름을 하사받았다. 이후 신라, 발해, 일본을 오가는 해상 · 육상 무역을 관장하는 한편, 산둥에서 염전을 운영해 막대한 부를 축적하였다. 775년 이보신과 함께 위박절도사 전승사의 군대를 물리치고 덕주를 손에 넣은 뒤, 이듬해에는 전승사를 사로잡으면서 2개 주를 다시 손에 넣었다. 전승사를 사로잡은 공으로 이정기는 검교상서우복야를 거쳐 요양군왕(堯陽郡王)에 봉해진 뒤, 다시 검교사공과 동중서문하평장사에 올랐다.

이것은 아마도 하남이나 다른 지역이 소요에 빠졌을 때를 대비하기 위한 것으로 생각된다. 그의 번진은 당시 여러 번진 중에서 최대로 강성했으며, 중앙정부에 대해서는 거의 독립적인 태도를 취했다.

781년 이보신이 숨을 거둔 뒤에는 덕종이 이보신의 아들 이유악에게 절도사 지위를 세습하지 않자, 이유악 · 양숭의 · 전열 등과 함께 산둥지역에서 반란을 일으켰다. 이정기는 자신이 관할하던 15개 주에서 얻은 막대한 부와 10만 명에 달하는 병력을 바탕으로 당군과 맞서, 강회에서 대승을 거두었다. 그러나 같은 해 숨을 거두는 바람에 낙양을 함락시키지는 못하였다.

사망 후편집

얼마 뒤 황달로 죽었는데 당시 나이 49세였다. 아들 이납이 병권과 정권을 모두 총괄해 상을 치렀다. 태위로 증직받고 아들 이납에게는 조정으로부터 평로군절도치청주관찰사가 가수되었다.

  • 그의 사인에 대해서는 사실 직접적인 정설이 없는데 구당서(舊唐書),신당서(新唐書),자치통감(自治通監)등이 모두 다르게 적혀있기 때문이다. 참고로 이덕일(李德逸)은 자신의 저서 '장군과 제왕'에서 그의 아들인 이납(李納)의 사인인 악성 종양이 사인이라고 적고 있다.

각주편집

  1. 732년 ~ 781년이란 기록이 있으나, 확실한 것은 밝혀진 바 없음.
전임
후희일
평로치청절도사
765년 ~ 781년
후임
이납
전임
곽자의
당나라사도
779년 ~ 781년
후임
이성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