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이정만(李廷萬, 1962년 1월 3일[1] - )은 대한민국의 법조인이다. 31회 사법고시에 합격하였으며, 서울지검 재직 이후 거창지청장을 거쳐 서울중앙지검 부부장검사로 부패범죄 특별수사본부 팀장을 맡고 있다.

2002년 2월 18일부터 2003년 2월 17일까지 삼성 에버랜드 전환사채(CB) 저가 배정 사건의 주임 검사를 맡았으며, 2003년 3월 노무현 대통령과 평검사와의 대화에서 다음과 같은 발언을 하였다. (한겨레 신문 인용)[2]

"노 대통령은 (검찰 중립) 약속을 지키리라 보지만 이는 대통령 혼자만의 결의로 되는 것이 아니다"면서 "최근 (대통령) 형님에 대한 해프닝 등이 주위에서 생길 수 있다"면서 위험수위를 넘나드는 발언을 이어갔다. 노 대통령은 "대통령 형님중에 어수룩한 사람이 있다"면서 "요령이 없어 기자들이 왔을 때 매끄럽게 말못하고 바보처럼, 형님한테 미안하지만, 어수룩하게 대답해 그렇게 됐다"면서 "이런 자리에서 그런 얘기를 꺼내 대통령의 낯을 깎을 이유가 있습니까. 정말 이런식으로 토론하시겠습니까"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각주편집

  1. “이정만”. 엠파스 인물검색. 2007년 11월 10일에 확인함. 
  2. “대통령-검사 대화 안팎”. 한겨레. 2003년 3월 9일. 2007년 11월 10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