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후당 민제 이종후(後唐閔帝 李從厚, 914년 ~ 934년)는 중국 오대 십국 시대후당의 제3대 황제였다. 그는 933년 말부터 그의 의형 이종가에게 폐위당한 934년까지 황위에 있었다.

Picto infobox prétendant à un trône.png
후당 민제 이종후
지위
후당의 3대 황제
재위 933년 12월 20일[1][2] ~ 934년 5월 19일[1][3]
전임자 명종 이사원
후임자 폐제 이종가
이름
이종후(李從厚)
별호 아명 보살노(菩薩奴, 보살노예)
연호 응순(應順, 934년)
묘호 없음
시호 민황제(閔皇帝)
(사후 후진 고조 석경당에 의해 추봉)
신상정보
출생일 914년 12월 17일[1][4]
출생지 진양(晉陽, 지금의 산시 성 타이위안 시)
사망일 934년 5월 24일[1][3]
사망지 위주(衛州, 지금의 허난 성 신샹 시)
매장지 낙양
왕조 후당
부친 이사원
모친 소의황후 하씨(昭懿皇后夏氏, 사후 추존)
배우자 애황후 공씨 (933년 ~ 934년)
자녀 이중철(李重哲) 등 4남

생애편집

이종후는 제2대 황제인 이사원(李嗣源,명종)의 3남으로 태어났다. 930년(장흥 원년)에 송왕(宋王)으로 봉해지고 (鄴)으로 이주하였다.

933년(장흥 4년), 이사원의 사망으로 황제에 즉위 한다. 어리석어서, 군의 대권은 추밀사 주홍소(朱弘昭)와 풍윤(馮贇) 등에 의해서 정권이 장악을 하게 되었다. 이 상황에 대해, 이사원의 양자인 이종가(李從珂)가 봉상(鳳翔)에서 군사를 일으키자, 이종가의 반군을 대항하는 세력을 형성을 못하고, 낙양을 탈출하여 위주(衛州)로 피했다.

그 후, 폐위되어서 악왕(鄂王)으로 봉해졌지만, 결국 이종가에 의해서 살해되고 말았다. 시호인 민제는 후진의 석경당이 그에게 추봉한 시호이다.

가족 관계편집

  • 아버지:후당 명종 이사원
  • 어머니:소의황후(昭懿皇后) 하씨(夏氏) - 이사원의 아내 중의 한 사람이자 이종영・이종후 형제의 생모로, 장종 연간 초에 병사하였다는 것 이외에는 출신 배경이나 행적, 인적 사항 등에 관해서는 일체 알려진 바 없다. 사후, 926년 이사원이 명종으로 즉위하면서 진국부인(晉國夫人)에 추봉되었고, 930년 이종영・이종후 형제가 왕작에 책봉되면서 황후로 추봉되어 소의(昭懿)라는 시호를 받았다.[5]
  • 부인애황후 공씨(哀皇后 孔氏, ? ~ 934년) - 추밀사(樞密使) 공순의 딸. 934년 민제 사망 당일, 아들들과 함께 이종가에게 처형되었다.

자녀편집

이종후에게는 아들 이중철(李重哲)[6] 및 이름이 전하지 않는 3명의 아들이 있었다. 이들은 934년 민제 사망 당일, 이종가에 의하여 전원 사형당하였다.[4]

출전, 주해 및 참고 자료편집

  1. 대만 중앙연구원 중국력(中國曆) ↔ 서력(西曆) 변환기
  2. 자치통감》, 권278.
  3. 자치통감》, 권279.
  4. 구오대사》, 권45. 인용 오류: 잘못된 <ref> 태그; "HFD45"이 다른 콘텐츠로 여러 번 정의되었습니다
  5. 구오대사》, 권49.
  6. 구오대사》, 권44.
전임
아버지 후당 명종 이사원
제3대 후당의 황제
933년 ~ 934년
후임
의형 후당 폐제 이종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