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행

이준행대한민국의 개발자이자 언론인이다. 성공회대학교에서 신문방송학을 전공했으며, 고로케닷넷일간워스트를 만들어 운영하고 있다.[1][2] 슬로우뉴스 초대필자이기도 하며 언론이나 IT 관련 글을 기고하였다.[3][4] 2014년 3월, 고로케닷넷에 대안언론만 모아보는 '뉴스 포털' 뉴스고로케를 만들었다.[5][6]

개발편집

각주편집

  1. 정미하. '일간워스트' 이준행 "침묵하여 후회하느니…". 아이뉴스24. 기사입력 2014년 2월 1일. 최종수정 2014년 2월 2일.
  2. 김다은. 당신이 남긴 바이트(byte)로 고로케를 만들다. 노컷뉴스. 2014년 8월 12일.
  3. rainygirl. 커뮤니티 전쟁? 디도스 등 공격에 대처하는 일워의 자세 Archived 2014년 2월 22일 - 웨이백 머신. 슬로우뉴스. 2014년 2월 11일.
  4. 김슬기. 화제인물 - 클린 인터넷 커뮤니티 ‘일워’ 운영자 이준행 Archived 2014년 7월 28일 - 웨이백 머신. 월간중앙. 2014년 3월호(2014년 2월 17일).
  5. 오원석. (-.-)a “기자님, ‘네티즌 반응’은 왜 쓰나요?”. 블로터닷넷. 2014년 3월 28일.
  6. 김병철. '네이버 뉴스'에 질렸나요? '뉴스고로케'로 오세요. 미디어오늘. 2014년 6월 15일.

같이 보기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