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사선우

이지사선우(伊稚斜 혹은 伊穉斜 單于, ? ~ 기원전 114년 재위: 기원전 126년 ~ 기원전 114년)는 흉노선우이다. 묵돌 선우의 손자이자 군신 선우의 동생이다.

이지사선우
伊稚斜單于 혹은 伊穉斜單于
Hsiung-nu-Empire.png
탱리고도선우
재위 기원전 127년-기원전 114년
전임 군신선우
후임 오유선우
신상정보
사망일 기원전 105년
왕조 흉노
가문 연제씨
부친 이지사선우
자녀 아선우
기타 친인척 이손 악연구제선우·도기선우·윤진선우
Hsiung-nu-Empire.png

생애편집

이지사 선우는 군신 선우(軍臣單于)의 동생으로 좌록리왕을 지내다가, 기원전 126년 어린 조카인 어단(於單) 태자를 폐위하고 즉위하였다. 한나라 무제(武帝) 때 흉노에 대한 대대적인 공격이 개시되자, 이지사 선우는 흉노 제국의 번왕인 혼야왕(昆邪王)과 휴저왕(休屠王)[1]에게 나아가 싸우게 했다. 혼야왕·휴저왕이 계속하여 한나라에 패배하자, 이지사 선우는 그들을 송환하여 참형으로 다스리려 하였다. 이에 혼야왕은 휴저왕을 설득하여 한나라에 투항하려 하였다. 하지만 휴저왕이 투항을 망설였고 한나라가 공격해 오자 혼야왕은 휴저왕을 죽이고 그 가족과 군대를 데리고 곽거병에게 투항하였다. 곽거병은 크게 싸우지 않고 대승을 거두고 흉노를 정벌하고 장안으로 돌아왔다. 이지사 선우는 전쟁 과정에서 휘하 세력인 혼야왕과 휴저왕에 대한 문책을 시도하여, 그 세력이 와해되어 한나라에 귀속되는 실수를 범하였다.

가족 관계편집

같이 보기편집

  1. 통상적으로 '휴도왕'이라고 많이 읽히고 있으나, 『한서』에는 '屠'는 '儲'처럼 읽는다고 표기되어 있어, 휴저왕이라고 읽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