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이치키 기토쿠로

이치키 기토쿠로

이치키 기토쿠로 (일본어: 一木 喜德郎 이치키 키토쿠로[*], 1867년 5월 7일 ~ 1944년 12월 17일) 는 일본다이쇼, 쇼와 시대의 내무 관료, 법학자, 정치인이다. 작위는 남작이며, 문부대신, 내무대신, 내무대신, 추밀원 의장 등을 지냈다.

이치키는 1867년, 도토미노쿠니 (지금의 시즈오카현) 에서 태어났다. 1887년 도쿄 제국대학 법과 대학 (지금의 도쿄 대학 법학부) 를 졸업하고, 같은 해 내무성에 들어갔다. 1890년 독일에 유학해 행정법을 배웠고, 1894년 일본으로 돌아와 도쿄 제국대학 법과 대학 교수, 1902년 법제국 장관, 1914년 제2차 오쿠마 내각의 문부대신, 1915년 내무대신, 1925년 궁내성대신을 역임하였다. 1933년 남작 (男爵) 작위를 받았으며, 1934년 추밀원 (枢密院) 의 의장이 되었다.

추밀원 의장 재임 중, 천황기관설의 제창자로서, 제자인 도쿄제국 대학 교수 미노베 다쓰키치와 함께 비난당했고[1], 1936년 2·26 사건이 터져 내대신 (内大臣) 사이토 마코토가 살해되자, 후임이 결정될 때까지 하루 간만 내대신을 맡았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히로히토: 신화의 뒤편》175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