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카 제2군단

이탈리카 제2군단 (Legio secunda Italica, “이탈리아 제2군단”)은 로마군군단 중 하나이다.

갈리에누스가 주조한 안토니니아누스에 새겨진 이탈리카 제2군단의 상징인 쌍둥이 형제와 있는 암늑대. 뒷면은 The reverse has LEG II ITAL VII P VII F, "이탈리카 제2군단 일곱번의 믿음과 충성".

창설편집

이탈리카 제2군단은 로마 제국이 게르마니아와 파르티아 양쪽에서 싸우던 당시 이탈리카 제3군단과 함께 황제 마르쿠스 아우렐리우스에 의해 165년에 창설됐다.

부대 역사편집

군단의 주요 작전지는 도나우강 남쪽 가장자리에 있어 게르만족들의 습격이 잦은 로마 속주 노리쿰이였다.

180년에 이탈리카 제2군단은 오늘날의 엔스인 라루리아쿰 (Lauriacum)에 주둔했다.

다섯 명의 황제의 해편집

193년에 이탈리카 제2군단은 셉티미우스 세베루스와 함께 로마로 진격하여, 권력을 두고 싸웠다. 새 황제는 이들에게 그들의 지원을 인정한다는 의미의 피델리스 (Fidelis, 충성)이라는 칭호를 하사했다. 나중에 셉티미우스 세베루스는 페스케니우스 니게르클로디우스 알비누스의 반란 진압과 파르티아 원정에서 이탈리카 제2군단을 사용했다.

갈리에누스 휘하에서편집

3세기에 군단들의 지지는 황제의 자리에 도전하는 도전자들에게 필수적으로 요구되었다. 이 사실을 잘 알고 있는 갈리에누스는 이탈리카 제2군단의 지속적인 지지를 확보하기 위해 그들에게 VII Pia VII Fidelis (일곱번의 믿음, 일곱번의 충성)이라는 별칭을 내려주었다.

마지막 활동편집

5세기가 시작할 무렵 노리쿰에 이탈리카 제2군단의 기록이 여전히 존재한다.

상징편집

군단의 상징은 암늑대로물루스와 레무스 쌍둥이 형제이며, 마르쿠스 아우렐리우스와 그의 동료 루키우스 베루스의 통치 시기에 언급되었다.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