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이희맹은 조선의 문신으로 자는 백순(白淳), 호는 익재(益齋)이다. 아버지는 종근(從根)이다. 1492년(성종 23) 별시문과에 장원급제하였다. 1494년 연산군이 즉위한 뒤 한직에 밀려났다가 중종반정 후 다시 등용되어 1508년(중종 3) 사헌부장령·사간원사간으로 재직하면서 훈구파 대신·공신들의 사치와 횡포를 비판하였다. 1510년 형조참의·좌부승지를 거쳐 관찰사로 나갔고, 1512년 도승지, 이듬해 성균관대사성·이조참의 등을 지냈다. 시호는 문안(文安)이다.